가정의 달엔 가족과 국악나들이 떠나요
가정의 달엔 가족과 국악나들이 떠나요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4.2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5월 한 달간 다채로운 국악 프로그램 선봬
시립예술단·민간예술단체 참여…판굿, 어린이극 등 공연

광주문화예술회관이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후 5시에 광주공연마루에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선보인다.

첫 공연은 1일 광주시립창극단이 창호지를 길게 오려 만든 지전을 손에 들고 추는 춤 ‘지전춤’, 흥부와 놀부 중에 화초장을 얻어오는 과정에 일어난 내용을 담은 단막창극 ‘화초장’, 판굿과 소고무 등으로 꾸민다.

이어 어린이날인 5일에는 향산주소연판소리보존회 팀이 ‘대별왕과 함께 떠나는 민요여행’이라는 주제로 어린이극을 공연한다.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

특히 아기자기한 안무와 귀여운 몸짓이 사랑스러운 춤 ‘꼭두각시’를 시작으로 대별왕이야기를 민요와 부채춤 등 무용과 함께 그려낸다.

어버이날인 8일에는 루트머지 팀이 ‘孝콘서트 내 나이가 어때서’라는 주제로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려보고 부모님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의미있는 공연을 마련했다. 어린 심청을 생각하는 심봉사의 마음을 표현한 심청가 중 젖동냥하는 대목, 모듬북과 소고춤, 민요대잔치 등 다채로운 국악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18일에는 작곡그룹 촉이 ‘달 봉우리 빛나는’이라는 주제로, 광주에서 전해지는 아사에 관한 설화와 월봉서원 등 2개의 소재를 엮어 만든 이야기를 창작가무악극으로 공연한다. 이 공연은 이승과 저승의 사잇길에 머물며 길 잃은 이들의 길잡이 역할을 하는 ‘아사’가 조선시대 비운의 유학자 ‘기대승’과 5·18민주항쟁 때 죽은 광주일고 학생 ‘이원준’이 그 길을 함께 지날 수 있도록 돕는 이야기이다.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 두사람이 사잇길에서 만나 생기는 재밌고도 감동적인 에피소드를 아름다운 우리 국악 선율과 함께 그려낸다.

이 밖에도 5월 한 달간 창극단, 국악관현악단 등 광주시립예술단과 지역민간예술단체 11개 팀이 새로운 레퍼토리를 더해 한층 짜임새 있는 판소리, 사물놀이, 단막창극 등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