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의회 '무장애도시 연구모임' 선언문 발표
광산구의회 '무장애도시 연구모임' 선언문 발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4.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1회 장애인의 날 맞아 무장애 실현을 위한 활동 선언 발표
장애인 정책에 대한 적극 행정 요구 및 장애인 차별 철폐 노력 다짐

광주광산구의회(의장 이영훈) 의원연구단체인 무장애 도시 연구모임(대표의원 국강현)이 19일 광산형 무장애 도시 실현을 위한 활동 선언을 다짐했다.

이번 선언은 20일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행정을 요구하고, 장애인 차별 철폐를 위한 의정 활동을 다짐하는 것으로, 무장애 도시 연구모임 소속 의원 5명 모두 참여했다.

광주광산구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무장애 도시 연구모임'이 19일 '광산형 무장애 도시 실현을 위한 활동' 다짐 선언서를 발표하고 있다. ⓒ광주광산산구의회 제공
광주광산구의회 의원연구단체인 '무장애 도시 연구모임'이 19일 '광산형 무장애 도시 실현을 위한 활동' 다짐 선언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현석 김미영 국강현 김은단 김재호 광산구의원. ⓒ광주광산산구의회 제공

주요 내용으로는 장애인들에 대한 차별 철폐와 인권 보호를 위해 조례를 정비하고 장애 평등 의식을 높이기 위한 간담회 개최, 장애 체험을 통한 장애 평등 인식 강화, 도시개발 과정에서의 장애 해소를 위한 개선 방안 연구 등의 노력을 하기로 했다.

이어 광산구가 진행하는 사업에 있어 비장애인과 같은 참여 기회와 조건을 요구하고, 특히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장애인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대표 의원인 국강현 의원은 “장애인이 편리한 도시는 모두에게 편한 도시다”라며 “장애인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들이 장애를 느끼지 않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구분 없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산구의회 무장애도시 연구모임은 국강현 대표 의원, 박현석, 김은단, 김미영, 김재호 의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광산구에 거주하는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도시환경 개선 방안 연구와 무장애 도시 실현을 위한 정책 방향 및 대안 제시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