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민, "섬진강 수해 100% 배상" 촉구한다
구례군민, "섬진강 수해 100% 배상" 촉구한다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4.1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오는 20일 섬진강 수해피해조사 결과 발표 예정
섬진강수해 구례비대위, 18일 구례오일장서 총궐기대회
"투명한 피해조사 발표. 대량방류 금지법 제정 등" 주장

전남 구례군민들이 섬진강 수해피해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100% 배상'을 촉구하고 나선다.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구례군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김봉용)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30분 구례오일장 주차장에서 '섬진댐 대량 방류 구례피해주민 2차 총궐기대회'를 열고 정부에 섬진강 무단방류에 따른 100% 피해배상을 촉구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오는 20일 오전 10시 세종시 오성컨벤션센터에서 지난해 섬진강댐 무단 방류로 인한 수해피해 '민관조사협의회'의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발표를 앞두고 섬진강수해피해구례비대위는 이날 집회에서 "△섬진강 수해피해 주민 100% 배상 △투명한 수해 원인 조사결과 발표 △섬진강댐.주암댐 대량 방류 금지법 제정 △선 주민의견 수렴, 후 수해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정부에 촉구한다는 것.

김봉용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구례군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해 8월 7~9일에 섬진강댐, 주암댐 대량 방류 때문에 섬진강 하류지역 중 한 곳인 구례는 사상 최악의 수해 참사를 겪었다"며 "해를 넘겼지만 피해 및 복구에 필요한 단 한 푼의 배상도 받지 못하며 오롯이 피해 주민들이 고통을 감당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지난해 국회에서 환경분쟁조정법 등 배상에 필요한 법적 근거를 확보하면서 진일보한 성과를 거뒀지만 수해원인에 대한 조사결과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허사로 돌아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해 최악의 섬진강 수해 피해를 당한 구례군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정부와 책임 당국을 상대로 무단 대량방류로 인한 대형 국가재난사고였기 때문에 국가와 지방 정부가 100%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집회와 시위 그리고 서명운동을 펼쳐왔다.  

김봉용 구례비대위원장은 "이번 2차 총궐기대회는 섬진강 수해 피해 원인이 집중호우가 아닌 섬진강댐과 주암댐 관리주체들의 부실운영에 따른 인재라는 점과 재발방지대책 마련 그리고 100% 피해배상을 정부에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궐기대회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최대 99명이 집회에 참석하며 사전행사, 오일시장 피해상인들의 손팻말 퍼포먼스, 본대회 등으로 1시간 30여분간 진행한다.
 

 

 



*** 취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