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공단, 미얀마 민주화운동 후원금 기탁
광주환경공단, 미얀마 민주화운동 후원금 기탁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4.05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 직원들이 미얀마 군부쿠데타에 맞서 민주화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을 돕기 위한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

지난 5일 광주환경공단에 따르면 김강열 이사장을 비롯한 150여명의 직원들이 일주일간 십시일반 모은 기금 390만원을 '미얀마 광주연대'에 민주화운동 후원금으로 기탁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 5.18기념재단을 방문하여 미얀마민주화운동 후원금을 이철우 이사장(왼쪽에서 세번째)에게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 5.18기념재단을 방문하여 미얀마민주화운동 후원금을 이철우 이사장(왼쪽에서 세번째)에게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얀마 광주연대는 5·18 관련 단체와 지역시민단체가 모여 출범한 연대로 현재 미얀마 지역단체와 부상자를 돕기 위한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공단은 미얀마 현지에 직접 후원금을 전달할 수 없는 상황을 고려해 고심 끝에 미얀마 광주연대 후원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광주환경공단은 5·18 기념재단에서 김강열 이사장 등이 대표로 참석해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에게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80년 5월 광주의 모습을 닮은 미얀마가 민주주의의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 싶었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함께 뜻을 모아준 직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환경공단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를 돕기 위한 기부 활동, 화훼농가 ‘꽃 사주기 운동’, 헌혈 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힘써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