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광주비엔날레 AI 방역 로봇 도입
제13회 광주비엔날레 AI 방역 로봇 도입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3.3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광주비엔날레-(주)제타뱅크 업무협약…방역 서비스 선진화 롤모델

(재)광주비엔날레가 인공지능을 활용한 문화예술 분야 선도를 위해 방역 로봇을 제13회 광주비엔날레 기간 도입해서 관람객 방역 체계를 첨단으로 선도할 계획이다.

(재)광주비엔날레는 지난 17일 북구 용봉동 제문헌에서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최동완 ㈜제타뱅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타뱅크와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광주비엔날레 제공
ⓒ광주비엔날레 제공

이번 협약은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에서 개최되는 대표적인 문화예술 브랜드인 광주비엔날레가 AI 인공지능을 활용한 방역 서비스 선진화를 위해 마련되었으며 지능형 로봇 회사인 ㈜제타뱅크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의 성공 개최를 위해 방역 로봇 운영 지원 등을 협조키로 했다.

이번 협약은 ▲ AI인공지능·문화 예술 분야 전시행사의 AI 방역서비스 및 시스템을 위한 협력 ▲ AI인공지능·문화 예술 분야 전시행사의 감염병 예방을 위한 협력 ▲ AI인공지능·문화 예술 분야 R&D 실증지원 협력 ▲ AI인공지능·문화 예술 분야 실무협의체제 구축, 상호간 정보·인적 교류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주비엔날레가 AI방역 로봇을 도입함으로써 타 문화예술 행사 및 기관들에게 철저한 방역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재)광주비엔날레는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전시 기간 동안 AI 방역 로봇 도입 뿐 아니라 일일 관람객 수 제한 및 시간별 회차를 적용하는 등 방역 수칙에 따른 전시관 운영 매뉴얼을 수립하고 철저하게 방역 준비를 하면서 관람객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방역 조치를 위해 매주 월요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이 휴관되며 개관 시간도 기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조정되었다.

국립광주박물관을 제외한 광주극장과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도 매주 월요일 휴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