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미얀마 봄의 혁명 희생자 추모제' 엄수
광주서 '미얀마 봄의 혁명 희생자 추모제' 엄수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1.03.27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광주연대, 27일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미얀마 희생자 추모식 개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김준태 시인 시 낭송...미얀마 유학생에게 '목각' 전달
원불교광주전남교구, 미얀마민주화운동 연대 기도회와 모금운동 펼치며 '응원'

미얀마 군부쿠데타 세력의 시민학살이 세계적으로 규탄을 사고 있는 가운데 광주와 전국에서 미얀마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광주지역 100여개 시민사회가 참여한 '미얀마 광주연대'는 27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미얀마 봄의 혁명 희생자 추모식'을 갖고 미얀마 민주화투쟁에 함께 했다.   

미얀마 광주연대가 27일 5.18민주광장에서 개최한 '미얀마 봄의 혁명 희생자 추모제'에서 시민들이 분수대에서 희생자 영정사진을 들고 영령들을 추모하고 있다. ⓒ미얀마 광주연대 제공
광주시민들이 27일 오전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미얀마 민주화투쟁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들고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예제하
광주시민들이 27일 오전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미얀마 민주화투쟁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들고 추모제를 엄수하고 있다. ⓒ예제하

추모식에 참석한 광주시민들은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미얀마 희생자들 영정 사진을 들고 추모의식을 시작했다.

또 분수대 앞에 마련된 추모 연단에는 붉은 장미와 하얀 국화꽃을 바치며 미얀마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민주시민들의 영령을 위로했다.  

이철우 미얀마 광주연대 공동대표(5.18기념재단 이사장)는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다 군부세력에 의해 희생된 미얀마 민주시민들의 영령을 광주시민들이 위로 드린다"며 '미얀마 민주화운동에 광주는 끝까지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얀만 광주전남행동 활동가 묘네자씨가 2009년 광주인권상 수상자이자 미얀마 민주화지도자인 '민 꼬 나잉'이 5.18기념재단에 보내온 메시지를 대독했다. (아래 관련기사 참조)

27일 광주민족미술인협회(광주민미협)가 옛 전남도청 앞에서 설치한 미얀마 희생자 추모공간에 미얀마 유학생과 광주시민들이 추모리본을 달고 있다.
27일 광주민족미술인협회(광주민미협)가 옛 전남도청 앞에서 설치한 미얀마 희생자 추모공간에 미얀마 유학생과 광주시민들이 추모리본을 달고 있다. ⓒ미얀마 광주연대 제공

미얀마 유학생으로 광주에 거주하며 연대투쟁 중인 마웅 학생이 미얀마 현지 상황을 전하고 광주시민의 지원을 호소했다.  

추모마당에서는 원불교 광주전남교구(교구장 장덕훈 교무)와 원불교 영광교구(교구장 이선조 교무) 주관으로 이일도 원불교 광주전남교구 사무국장과 유도은 교무, 정세완 농성성당 교무, 이대진 영광교구 사무국장이 참여하여 미얀마 희생자를 위한 묵념과 축원문, 일원상 서원문 추모제단에 장미 헌화 등 원불교 의식으로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어 전유하 미얀마 광산시민행동 회원이 미얀마 현지에서 지난 3일 민주화 투쟁 중에 사망했다가 무덤까지 도굴을 당한 19살의 치알신 태권도 소녀로 분한 독백 편지를 낭독했다. (아래 전문 참조)

27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5.18민주광장 분수대 앞에서 개최된 '미얀마 봄의 혁명 희생자 추모제'. ⓒ미얀마 광주연대 제공

원불교광주전남교구는 각 교당의 법회를 통해  미얀마 민주시민들을 지원하는 평화기도회를 개최하고 또 기도금을 모아 원불교시민사회 네트워크에 전달할 예정이다.

미얀마 광주연대 관계자는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은 곧 1980년 5.18광주민중항쟁이다. 미얀마는 광주다"며 "굳건한 연대투쟁으로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집회와 모금, 각종 지원 사업들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광주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촉구했다.

이날 오후 3시에는 '5.18최후항전지' 옛 전남도청 앞에서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광주시민 4차 딴봉띠 집회'가 열렸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4차 딴봉띠 집회는 김준태 시인이 참석하여 미얀마 민주화투쟁을 지지하며 최근에 발표한 '미얀마에서 제비가 날아온다!' 연대시를 한국어와 영어로 낭송하며 미얀마 시민들과 광주에 거주하는 미얀마인들을 응원했다. (아래 관련기사 미얀마 연대시 참조)

27일 오후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미얀마 민주화운동 연대 광주시민 4차 딴봉띠' 집회에서 김준태 시인이 미얀마의 민주화투쟁을 지지하는 '미얀마에서 제비가 날아온다!' 시를 한국어와 영어로 낭송하고 있다. ⓒ광주인
경남 산청에 사는 노상백 농민(64)이 4차 딴봉띠 집회에 참석하여 미얀마 민주주의를 염원하고 민주화투쟁을 지지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 ⓒ광주인
경남 산청에 사는 노상백 농민(64)이 4차 딴봉띠 집회에 참석하여 미얀마 민주주의를 염원하고 민주화투쟁을 지지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 ⓒ광주인
4차 딴봉띠 집회 참가자들이 미얀마 군부쿠데타 세력의 우두머리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의 사진을 짓밟는 상황극을 펼치고 있다.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에게 짓밟힌 장면.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로부터 짓밟혀 있다.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에게 짓밟힌 장면.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에게 짓밟힌 장면.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에게 짓밟힌 장면. ⓒ광주인
27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4차 딴봉띠 집회에서 미얀마 군부쿠데타 우두머리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의 사진이 광주시민들에게 짓밟힌 장면. ⓒ광주인

 

4차 딴봉띠 집회에서 광주 광산구 어울공방(대표 최선동)이 제작한 미얀마 민주화투쟁 연대 목각을 미얀마 유학생에게 전달하고 있다. ⓒ광주인
4차 딴봉띠 집회에서 광주 광산구 어울공방(대표 최선동)이 제작한 미얀마 민주화투쟁 중에 사망한 치알신 소녀의 생전 투쟁 모습을 새긴 목판 작품을 미얀마 유학생에게 전달하고 있다. ⓒ광주인
27일 오후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4차 딴봉띠 집회. ⓒ광주인
27일 오후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4차 딴봉띠 집회. ⓒ광주인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4차 딴봉띠 집회에 참석한 광주 거주 미얀마 유학생들. ⓒ광주인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지지하는 4차 딴봉띠 집회에 참석한 광주 거주 미얀마 유학생들. ⓒ광주인

또 경남 산청에서 딴봉띠 집회에 참석한 노상백(64) 농민은 노래를 부르며 미얀마민주화운동을 지지했다. 

이어 미얀마 군부쿠데타 이후 광주전남에 거주하며 미얀마 민주화운동의 국제연대와 지지를 호소해온 유학생 3명에게 광주 광산구 거주 최선동 어울공방 대표가 지난 3일 미얀마 민주화투쟁 중에 사망한 치알신(19) 소녀를 새긴 목판 작품을 전달했다.    

이날 딴봉띠 집회 참가자들은 미얀마 군부쿠데타를 일으키고 미얀마 민주시민들을 악랄하게 학살하고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 사진을 바닥에 깔고 발로 밟는 상황극과 냄비 등을 두드리며 악귀를 몰아내는 딴봉띠를 통해 미얀마의 민주화를 염원했다.
 

  치알신의 독백 편지 [전문]

저는 치알신입니다. 19살입니다.

저는 태권도를 좋아해서 태권도를 배웠습니다. 그래서 여기 한국에 와서

태권도대회도 출전했었습니다!

그리고 노래와 춤도 너무 좋아해서, 부끄럽지만..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고

sns에 찾아보시면 저의 뮤직비디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 태권도를 할 수 없습니다. 노래와 춤도 할 수 없습니다.

저는 죽었습니다.

지난 3월3일,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죽었습니다.

그리고 제 시신까지 무덤에서 도굴 당했습니다.

지금 미얀마는 총소리와 비명소리와 저항의 소리로 가득 차있습니다.

민족민주연맹당은 총선에서 과반이 넘는 396석을 차지해 승리했습니다.

이에 불만을 품은 통합단결발전당은 미얀마군부세력을 앞세워 부정선거의혹을

제기하며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 2021년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우리국민들은 굴하지 않고 저항하며 민주화운동을 하고 있지만

군부는 ‘죽을때까지 쏴라’라고 명령을 하였고, 한밤중에는 시위 주축인물들의

집에 들이닥쳐 납치해 고문하고, 시민의 집안을 향해 총질까지 하는 상황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 잘 될꺼야’ 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거리로 나가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제 아버지는 붉은색 띠를 제 손목에 매 주시며 저를 응원하여 주셨습니다.

죽을 것을 각오했기에 저는 목걸이에 혈액형과 죽으면 장기기증을 해달라는 글을 적어 놓았습니다.

3월 3일, 무장한 군부대 앞에 저희 시위대는 대치하고 있었고...

갑자기 총을 쏘는 그들에 의해 저는.. 죽었습니다.

그날 저를 포함하여 38명이 죽었습니다.

사람들은 분노했습니다. 그런 사실을 은폐하고자 군부는 제 시신을 도굴해 갔습니다.

저는 이미 죽었지만.. 행복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는 저의 가족들과 친구들을위해서 부디 도와주세요! (세손가락을 머리 위로 든다)

저를 기억해주세요!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해주세요!

2021년 3월 27일

전유하 미얀마 광산시민행동 회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