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문화원노조, 문화부 앞서 고용승계 촉구 결의대회 개최
아시아문화원노조, 문화부 앞서 고용승계 촉구 결의대회 개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3.1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장관이 답을 내놓아야 할 것”
"국회와 정부를 상대로 하는 투쟁 선언"

250명 노동자의 고용승계를 요구 중인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와 아시아문화원지회(이하 ‘노조’)가 문화체육관광부 앞에서 '아시아문화원 고용승계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문화부 장관의 책임있는 입장을 요구했다.

노조는 17일 결의대회에서 “지난 2월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이하 ‘아특법개정안’)이 아시아문화원 250명 노동자를 대량해고하는 악법”이라고 규탄했다.

아시아문화원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17일 세종시 문화체육관광부 앞서 250명 노동자 고용승계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아시아문화원노조 제공
아시아문화원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17일 세종시 문화체육관광부 앞서 250명 노동자 고용승계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아시아문화원노조 제공
노동자 250명의 고용승계를 촉구하는 아시아문화원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문화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아시아문화원노조 제공
노동자 250명의 고용승계를 촉구하는 아시아문화원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가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문화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아시아문화원노조 제공

손동신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장은 “노동자들에게 일자리는 생명줄인데 이를 문체부, 정부, 국회의원이 끊는 것이다”며 “법을 발의한 국회의원도 문체부 주무부서도 마치 노동자들이 고용승계되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모두 헛소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노조는 지난해 11월에 노동조합의 요구를 모두 전달했으니, 이제는 문체부 장관이 그 답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문화부 장관의 입장을 요구했다.

이날 노조는 문화부장관과 면담을 시도했으나 불발돼자 항의서한을 전달했으며, 문화부 관계자는 " “기재부, 행안부 등 관계부처와 논의 중이며, 장관이 조만간 아시아문화원 노동자들을 만나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