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베토벤 피아노소나타 전곡 연주회
전남대, 베토벤 피아노소나타 전곡 연주회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3.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 기념…3월16일~4월 2일까지 8회
객석 거리두기, 전석 초대…“큰 위로와 감동 선사할 것”

전남대학교가 ‘코로나19’에 지친 지역민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할 대형 피아노 연주회를 개최한다.

전남대 음악학과(학과장 정현수)는 3월16일부터 4월2일까지 모두 8차례에 걸쳐 베토벤 피아노소나타 32곡을 모두 연주하는 ‘전남대학교 피아노 페스티벌’을 전남대 예향홀에서 객석 간 두 좌석 거리두기 속에, 전석 초대로 진행한다.

이 연주회는 당초 지난해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출판물, 음반 제작, 다채로운 공연 등이 기획되던 것에 발맞춰 전남대학교도 야심차게 준비했으나, ‘코로나 19’로 인해 연기된 바 있다.

전남대학교 피아노 전공 교수와 강사진 14명과 박사과정생, 해외유학 동문 등 32명의 피아니스트가 참여하는 이 연주회는 음악애호가들에게 ‘비창’, ’월광‘, ’열정‘, ’발트쉬타인’ 등 귀에 익은 베토벤의 음악을 생생하게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8년 전남대 피아노 전공 교수·강사진이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중 15곡을 연주한 적은 있으나, 이번처럼 32곡을 모두 연주하는 것은 호남지역에서는 처음있는 일이다.

악성(樂聖) 루트비히 판 베토벤(1770∼1827)은 운명, 합창 교향곡 등 오케스트라곡 뿐 아니라 거의 모든 장르에 걸쳐 수많은 명곡들을 작곡했는데, 특히 피아노 소나타 32곡은 ‘피아노의 신약성서’라고 불릴 정도로 음악사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연주회를 기획한 신수경 교수는 “청각장애라는 역경을 이겨내고 위대한 예술로 승화시킨 베토벤의 음악은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민들에게 큰 위로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주일정>

3/16(화) 백계준(12번) 정민정(16번) 김아름(21번 ‘발트쉬타인’) 이정은(23번 ‘열정’)
3/22(월) 이현주2(9번) 김 연(11번) 김영진(17번 ‘템페스트’) 최현호(32번)
3/23(화) 최선희 (1번) 함지연(10번) 최예은(20번) 최주원(25번)
3/25(목) 이명호 (19번) 이인지(27번) 신수경(28번) 송수미(30번)
3/29(월) 이채영 (4번) 송지영(13번) 이현주(22번) 최현아(26번 ‘고별’)
3/31(수) 김경혜 (2번) 유미향( 3번) 김형건(24번) 송유진(31번)
4/01(목) 강효미 (5번) 윤상아(6번) 김유빈(15번 ‘전원’) 이근영(18번)
4/02(금) 이지은 (7번) 최현호(8번 ‘비창’) 이준영(14번 ‘월광’) 서현일(29번 ‘함머클라비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