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료사협 창립총회 갖고 출범한다
광주의료사협 창립총회 갖고 출범한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2.1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5일 광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창립총회 개최
조합원 650명 직접 출자 '의료기관 설립' 의료복지 활동

“가장 인간적인 의료 실천”을 목표로 둔 광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 창립한다.

(가)광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하, 광주의료사협)은 오는 25일 오후 7시 광주 광산구 드메르 웨딩홀에서 650여 명의 설립동의자들과 함께 창립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의료사협은 주민들이 주체가 돼 전문가, 조합원들과 함께 의료기관을 설립·운영하는 '의료 사회적협동조합'으로서 광주는 지난 2015년부터 추진돼왔다.

광주의료복자사회적협동조합 발기인대회.
광주의료복자사회적협동조합 발기인대회.

이번 창립총회에는 발기인 대표인 조선대 가정의학과 임형석 교수를 비롯해 공동대표인 사회적협동조합 ‘살림’ 윤봉란 이사장, 박병기 치과원장, 정남관 광산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광산구 주민 등 창립 조합원 650여 명이 참석한다.

창립총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개최될 예정이며, 그동안 준비했던 정관과 규약을 정하고 임원진 선출과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이 마련된다.

광주의료사협은 앞으로 지역 주민들과 전문가 등 650여 명이 함께 자본금을 출자해 직접 의료기관을 설립하고 운영하며, 기존 의료 시스템의 문제점과 부작용 진단, 질병의 예방을 통한 조기 발견·치료에 집중한다.

특히, 진료소와 방문간호, 마을건강센터 등의 사업소를 설치해 지역주민을 영리추구나 의료행위의 대상이 아닌 알권리와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게 하는 의료복지를 실현할 계획이며, 건강약자들의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장애인과 노인을 비롯한 건강 약자들에 대해 마을주치의제, 장애인지치의제, 지역사회통합돌봄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방문 진료와 방문 간호사업도 병행한다.

광주의료사협 관계자는 "지역주민이 의료기관의 주인이 되기 때문에 기본적인 진료와 치료 이외에도 돌봄서비스 등 다양한 사회적 활동까지 가능하다"며 "인간 존중의 의료복지를 실천할 수 있는 핵심 기관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국에는 25개의 의료복지사협이 설립·운영되고 있으며 광주는 올봄에 진료소 개원위원회와 방문간호 개원원위원회 등을 구성하고 6월경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