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비엔날레, 4월 1일로 재차 연기..."코로나19 확산 때문"
광주비엔날레, 4월 1일로 재차 연기..."코로나19 확산 때문"
  • 광주in
  • 승인 2021.02.02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이사회에서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개최키로 의결

광주비엔날레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차 연기됐다.

(재)광주비엔날레는 오는 2월 26일 개막 예정이었던 제13회 광주비엔날레가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한 차례 더 연기되어 4월 1일 개최된다고 밝혔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광주비엔날레 제공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광주비엔날레 제공

광주비엔날레는 "지난 1일 제문헌 3층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제13회 광주비엔날레를 한 달 가량 연기해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39일 간 개최키로 의결했다"며 "이사회에서는 광주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데 동감하고 전시 일정을 조정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사회에서는 국내외 대규모 문화행사가 코로나19 확산세로 연기 또는 취소되는 국제적인 위기 상황에서 광주비엔날레라는 대규모 국제 행사 개최 시 발생 가능한 여러 변수들을 고려해 전시 일정을 불가피하게 조정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2021년 2월 26일부터 5월 9일까지 73일 간 열릴 예정이었던 제13회 광주비엔날레는 이번 이사회 결정에 따라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39일 간 개최된다.

재단 측은 전시 기간이 축소된 것과 관련해서 관람객의 문화예술 향유를 위해 온라인 전시를 준비하여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관람객 서비스를 보다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제13회 광주비엔날레는 지난해 팬데믹 속에서 광주비엔날레의 국제적 위상과 수준 높은 전시 구현, 참여 예술가의 안전한 작업 환경, 관람객 안전 등 다각적인 면을 고려해 2020년 9월에서 2021년 2월로 한차례 연기된 바 있다.

한편 (재)광주비엔날레는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전시 기간 동안 관람 시간대 별로 관람객 수를 제한하는 등 방역수칙에 따른 전시관 운영 매뉴얼을 수립하고,방역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방역 조치를 위해 매주 월요일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이 휴관되며 개관 시간도 기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