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 창립총회 개최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 창립총회 개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12.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4일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 다목적홀에서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전담기구인 ‘재단법인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기관·단체·학계·전문가·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인사 8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설립취지문, 법인정관, 사업계획 등 5개 안건을 최종적으로 확정지었다.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창립총회 장면. ⓒ전남 순천시청 제공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 창립총회 장면. ⓒ전남 순천시청 제공

또한, 각계각층의 지원과 협력방안을 마련하고 대내외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조직위원장, 고문, 부위원장 등을 선임했다.

조직위원장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3인을 선임했다. 이사회는 허석 순천시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를 공동이사장으로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재단법인의 사무를 집행하게 된다.

고문에는 ▲허경만 前전라남도지사, ▲최인기 前행자부장관, ▲허상만 前농림부장관, ▲송영수 前201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조직위원장을 선임하였고, 부위원장에는 ▲고영진 순천대학교 총장, ▲최일 동신대학교 총장, ▲황금영 전남사회단체연합회장을 선임했다.

창립총회 이후에는 2023정원박람회의 방향과 가치를 함축하고 있는 엠블럼(EI)과 주제어(정원에 삽니다), 부주제어(나만의 정원)를 대외적으로 공식 선포하였다. 시민참여로 채택된 주제어와 엠블럼은 앞으로 박람회 홍보 및 마케팅, 수익·휘장사업에 다양하게 활용하게 된다.

허석 순천시장은 “2023정원박람회는 정원의 도심 확대이며 시민주도의 박람회를 만들 것이다.”라며, “정원이 시민의 일상이 되고, 나아가 순천이 정원산업의 중심지가 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그린뉴딜의 선도모델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원회는 이달 중 재단법인 설립허가 및 법인등기를 마치고 내년 1월 본격 출범할 예정이며, 출범 이후 순천시와 전라남도 공무원 인력을 사무처로 파견해 박람회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