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폭력 트라우마 국제회의 공동 개최한다
국가폭력 트라우마 국제회의 공동 개최한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9.2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트라우마센터-서울대 아시아연구소 동북아시아센터
업무협약 체결…트라우마 치유 방식 가능성 등 논의

광주트라우마센터는 오는 10월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2020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를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동북아시아 센터와 공동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7회째 국제회의를 운영하고 있는 광주트라우마센터는 다양한 기관과 협약을 체결하여 상호 발전적인 관계를 지속해 왔으며,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동북아시아센터와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오다 이번 국제회의를 공동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광주트라우마센터와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 동북아시아센터는 지난 16일 ‘2020 국가폭력과 트라우마 국제회의’ 개최와 관련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국제회의에는 10명의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해 ‘국가폭력, 트라우마 그리고 치유적 관점에서 이행기 정의’라는 주제로 한국, 대만, 그리스, 독일, 멕시코의 이행기 정의 노력을 한자리에서 비교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더 나은 이행기 정의 방식과 트라우마 치유 방식의 가능성도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이번 국제회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하여 화상회의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