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구례 등 7개시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김영록 전남지사, “구례 등 7개시군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8.0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지방재정 가중 우려 국비 지원 확대 건의”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9일 호우피해 점검을 위해 전남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피해가 심각한 나주와 구례, 곡성, 담양, 장성, 영광, 화순 등 7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광주에 소재한 영산강 홍수통제소를 들려 홍수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이어 곡성과 담양을 방문해 산사태 및 도로유실 등 피해․복구 실태를 확인했다.

9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영록 전남지사가 영산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호우피해를 점검하고 있다. ⓒ전남도청 제공
9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영록 전남지사가 영산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호우피해를 점검하고 있다. ⓒ전남도청 제공

정 총리는 이날 현장 방문을 통해 “이번 호우로 인한 피해를 입은 주민 여러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전남지역에 재난지역 기준을 적용해서 특별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총리를 만나 “이번 호우로 피해가 워낙 커 코로나19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이번 수해 복구와 관련해 국비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는 복구에 소요된 재정적 부담을 덜 수 있게 되고, 피해 주민들은 재난지원금과 함께 공공요금 감면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전남도청 제공
9일 정세균 총리와 김영록 전남지사가 곡성군 호우피해 현장을 찾아 류근기 곡성군수로부터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전남도청 제공

실제로 주민들은 건강보험료와 전기․통신․도시가스․지역난방요금 등이 감면과 병력 동원 및 예비군훈련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전남지역 피해로는 9일 오후 1시 기준 사망 9명 등 인명피해 10명을 비롯 주택 피해 1천 895동, 농경지 침수 6천 202ha, 하천제방 일부 유실 6개소, 도로 법면 토사유실 114개소 등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