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트래킹 나선 전남교육청 학생들 안전 하산
히말라야 트래킹 나선 전남교육청 학생들 안전 하산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1.1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교사. 학생 21명, 안나푸르나 눈사태 피해 안전하게 하산

겨울방학을 맞아 ‘세계의 지붕’ 히말라야 트래킹에 나섰던 전남도교육청 소속 학생과 교사들이 현지 산악지대에서 눈사태 소식을 접하고 중도에 하산,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18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청소년미래도전 프로젝트 히말라야팀’ 학생과 교사 등 21명은 이날 세계 10위봉인 히말라야 안나푸르나(해발 8,091m) 베이스캠프(ABC, 4,130m) 등반에 나섰다가 눈사태 소식에 곧바로 철수했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 제공

이들은 이날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MBC, 3,700m)로 향하던 중 해발 3,000m 쯤에서 폭설과 눈사태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하산했다. 이들은 18일 현재 1,565m 지점인 란드룩까지 내려왔으며, 19일 오스트리아 베이스캠프를 거쳐 20일 당초 출발지점인 포카라로 돌아온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현재까지 부상자나 피해상황은 전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해 전라남도교육청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팀에 선정된 뒤 7개월 간 국내 등산 활동을 통해 체력을 길러 지난 13일부터 22일까지 9박 10일 일정의 히말라야 트래킹 도전에 나섰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이번 히말라야 도전에 전문산악인인 자연탐구수련원 소속 직원을 동행하게 해 안전한 산행을 도왔다.

이들은 앞서 지난 14일 네팔 성커라풀 시에서 열린 전남도교육청의 네팔 전남휴먼스쿨 준공식 행사에 참석해 현지 학생들과 공동학습, 문화 교류 활동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