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노재헌, 5.18유족 만나 '사죄'
노태우 장남 노재헌, 5.18유족 만나 '사죄'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12.0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씨 지난 8월에 이어 두번째 광주 찾아 머리 숙여
지난 5일 5.18어머니집 방문, "5.18 유가족에 사죄"

노태우씨의 장남 노재헌(53)씨가 지난 8월에 이어 3개월만에 광주를 다시 찾아 광주시민과 5.18유가족에게 사죄했다.

노씨는 일행 4명과 함께 지난 5일 오후 광주 남구 양림동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광주민중항쟁 유가족과 피해자 등을 만나 30여분간 머물며 "광주시민과 5·18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5·18정신을 새기고 광주의 아픔이 치유되길 바란다"고 사죄했다.

노태우씨 장남 재헌씨가 지난 8월 23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희생자 묘지 앞에서 참배하고 있다. 이날 재헌씨는 오전11시께 5명과 동행하여 한 시간 가량 5.18묘지에 머물렀다. 1980년 광주학살을 자행한 신군부 중 직계가족이 5.18묘지를 참배한 것은 노씨가 처음이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노태우씨 장남 재헌씨가 지난 8월 23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희생자 묘지 앞에서 참배하고 있다. 이날 재헌씨는 오전11시께 5명과 동행하여 한 시간 가량 5.18묘지에 머물렀다. 1980년 광주학살을 자행한 신군부 중 직계가족이 5.18묘지를 참배한 것은 노씨가 처음이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또 노 씨는 "아버지가 직접 5월 영령에 사죄하길 원하셨는데 병석에 계셔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도 하고 싶다는 심정으로 찾아왔다"고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다. 

노씨의 방문에 오월어머니 및 5.18유가족 쪽은 "취지는 이해했으며 의미있는 방문"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잘못이 무엇인지 직접 사죄해야하고 5·18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력해야 진정성이 있을 것"이라고 전달했다.

노씨는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 안에 있는 김대중대통령 기념관에도 들러 유품 등 전시물 등을 둘러봤다.  

이에 앞서 노재헌씨는 지난 8월 23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하여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방명록을 남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