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1 금 14:54

광주in

HOME 정치 선거
강기정, "방송토론 현장밀착 정책제시" 자평강기정 경선본부“지역민심‧당심 잡고 경선 승리 자신”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통합경선대책본부는 16일 “강기정 후보는 현장밀착형 정책제시를 한 반면 이용섭 후보는 기존을 답습한 재탕 정책을 내놓았다”며 “강기정 후보가 방송토론을 통해 지역민심과 당심을 잡고 시장후보로서 가장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았다”고 자체 평가했다.

강기정 더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강기정 후보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날 광주MBC에서 열린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후보 TV토론회에 대한 논평을 내고 “강기정 예비후보가 깊이 있는 정책의 강점을 자신감 있게 펼치는 한편 이용섭 예비후보의 허술한 정책과 부도덕성을 차분하면서도 예리하게 지적하면서 본선경쟁력이 가장 높은 후보임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용섭 예비후보는 신상에 대한 자기변명과 구태의연한 탁상머리 정책소개로 일관해 과거형 관료출신 후보라는 한계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용섭 예비후보는 광주시민들과 당원들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우리 후보의 정당한 검증에도 시종 변명하는데만 급급해 정직하지 못한 후보였음을 보여줬다”며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사정수석실에 근무한 ‘전두환 비서’라는 사실마저도 부인해 시청자들의 귀를 의심케하고 시민들에 대해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아 시장후보로서 최소한의 품격도 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용섭 예비후보는 또 국회의원 선거에 떨어진 뒤 관료들이 마지막으로 가는 대형로펌인 율촌에 들어가 고액을 받고 일하는 ‘관피아’로 일하고도 또다시 ‘마지막’이라는 말을 빌미로 다시 시장후보로 나선 것은 지극히 염치없는 태도다”고 비판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 후보가 강 후보 재산에 대한 지적은 사실과 다르며 국회의원 생활 12년동안 급여와 후원금 3억원이 포함된 것이고 지금의 총재산 6억원 중 2억원 가량의 아파트 한 채, 4억원 가량의 예금과 보험 약간의 현금이 전부임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방송토론에서 언급한 것처럼 이 후보가 전두환의 비서가 아니었다고 확인되면 강기정 후보는 즉시 사퇴할 것인만큼 이 후보도 전두환 비서가 확인되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평 [전문]

강기정 후보는 현장밀착형의 깊이 있는 정책제시가 돋보이는 토론을 했고 이용섭 후보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기존을 답습한 재탕정책을 내놓았다.

강기정 후보는 깊이있는 정책의 강점을 자신감있게 펼치면서도 이용섭 후보의 허술한 정책과 부도덕성을 차분하고 예리하게 지적하며 본선경쟁력이 가장 높은 후보임을 입증했다.

강기정 후보가 광주지역 민심과 민주당원들의 당심을 모두 잡고 시장후보로서 정책과 자질면에서 가장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았다.

반면, 이용섭 후보는 신상에 대한 자기변명과 4년전 광주시장 출마시 마련했던 구태의연한 탁상머리 정책소개로 일관해 과거형 관료출신 후보라는 한계를 드러냈다.

특히 이용섭 후보는 광주시민들과 당원들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우리 후보의 정당한 검증에도 시종 변명하는데만 급급해 대단히 정직하지 못한 후보였음을 다시 한번 인식시켜줬다.

청와대 근무할 경우 비서실 근무자는 모두 통칭 비서인데도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사정수석실에 근무한 이 후보는 ‘전두환 비서’라는 사실을 부인해 시청자들의 귀를 의심케하고 시민들에 대해서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아 시장후보로서 최소한의 품격도 갖추지 못했음을 보여줬다.

독재에 항거하는 민주세력에 대한 전두환 정권의 압제가 한창인 지난 85년 12월 청와대 사정수석실에 들어가 87년 6월까지 근무했는데도 ‘비서가 아니었다‘고 부인한 것은 시민들이나 당원들의 정치수준을 얕잡아 보는 태도라 아니할 수 없다.

전두환 정권의 핵심중 핵심인 청와대에 들어간 것도 누구의 도움이나, 들어가고자 하는 자신의 적극적인 의지없이 단순히 발령이 나서 갔다는 식의 천편일률적 대답으로 얼버무렸다.

이용섭 후보는 또 지난 2016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떨어진 뒤 서울로 올라가 관료들이 마지막으로 가는 대형 로펌인 법무법인 율촌에 들어가 고액을 받고 일하는 ‘관피아’로서 일한 행적이 제기됐는데, ‘마지막’이라는 말을 빌미로 다시 시장후보로 나선 것은 지극히 염치가 없는 태도다.

이 후보가 지적한 강 후보 재산에 대한 지적은 사실과 다르며 국회의원 생활 12년동안의 급여와 후원금 3억원이 포함된 것이며 지금의 총재산 6억원 중 2억원 가량의 아파트 한 채, 4억원 가량의 예금과 보험, 약간의 현금이 전부임을 밝힌다.

방송토론에서 언급한 것처럼 이 후보가 ‘전두환의 비서’가 아니었다고 확인되면 강기정 후보는 즉시 사퇴할 것인 만큼 이 후보도 전두환 비서가 확인되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2018년 4월 16일

강기정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경선통합대책본부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