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1 금 14:54

광주in

HOME 교육·인권 광주.전남교육청
최영태 광주교육감 예비후보 “세월호 참사 절대 잊어선 안 돼”

최영태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논평을 내고 “국가안전의 총체적 문제를 드러낸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4년이 지났다”면서 “하지만 교육현장의 안전은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태 광주시교육감 예비후보.

최 예비후보는 이어 “교육청은 물론이고 지역사회 모두가 나서 학생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안마련에 협력해야 한다”며 “119 맞춤형 학생안전체험랜드, 등하굣길 안전지킴이, 학교안전사고 예방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최 예비후보는 또 “세월호를 기억하는 것은 추모의 의미를 넘어 살아남은 자들의 몫을 되새기는 일이다”며 “별이 된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해서라도 학교를 가장 안전하며 평화로운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또한 “세월호 참사는 학교현장에서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될 사건이며 결코 잊어서도 안 될 사건이다. 앞으로 이런 가슴 아픈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국가 차원에서 확실한 예방대책이 필요하다. 사회 안전 시스템과 긴급구조 활성화를 통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가 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