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7 화 20:19

광주in

HOME 정치 선거
문상필 "지방정부 첫 임무는 주민 안전""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문상필예비후보는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세월호를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이 먹먹하다. 모든 부모가 그렇듯, 아이들의 죽음 앞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우리는 지금까지 가슴 찢어지는 심정으로 그날을 생각한다. 전 국민의 참담함은 4년이 다 되도록 씻기지 않는 상처가 되었다”고 말했다.

문상필 광주 북구청장 예비후보

문상필예비후보는 “이제 촛불에 의해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모든 것을 밝혀내고 책임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만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첫 출발이다”고 말했다.

문상필예비후보는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 첫번째 임무이듯, 지방정부 또한 주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한 과제이다.”며 “재난 예방 대책을 강화하는 것이 세월호 이후 달라질 지방정부의 모습이다”고 밝혔다.

문상필예비후보는 “시의원시절 WHO 안전도시 인증을 광주에 최초 제안했었고 2015년 국제안전도시공인센터로부터 국제안전도시로 최종 공인받았다. 북구 또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각종 재해와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상필 예비후보는 “지진, 화재, 침수 등 각종 재해예방에 대한 매뉴얼을 강화하고, 재해가 발생했을 때 즉각 대응하는 시스템을 완비할 것이다. 철저한 점검을 통해 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아이를 잃은 부모에게 어떤 위로가 통하겠는가. 안전한 대한민국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