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월 17:37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광주시 감사위, 자동차산업 관련 공무원 수사 의뢰관련 공무원 등 4명 수사의뢰 ... 법무법인 선정입찰 부당개입 혐의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자동차사업 관련 법률자문 법무법인 선정입찰(이하 “법무법인 선정입찰”)에 부당한 입찰개입이 있었던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본 계약 체결을 보류하고 12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 했다고 밝혔다.

감사위는 지나 3월 15일부터 30일까지(12일간) 자동차산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대상으로 특정감사를 실시하고 지난 11일 감사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감사위에 따르면 법무법인 선정입찰은 광주시가 자동차산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제반 법률문제를 자문·분석해 주는 법무법인을 선정하는 내용으로 지난 2월 2일 광주그린카진흥원에서 입찰공고를 실시하여 우선협상대상자로 특정 법무법인을 선정하는 등 입찰업무를 진행 중이었다.

입찰공고는 사업비 1.7억원에 사업기간은 9개월, 계약방법은 협상에 의한 계약이었다.

감사위는 "관련공무원 등이 위 법무법인 선정입찰이 공고되기 전에 특정 법무법인과 과업내용을 협의한 후 이를 그대로 반영하여 입찰제안서를 작성하였다"며 "평가기준도 사전 조율하여 이를 반영한 사실과 제안서 평가위원을 특정 법무법인에 유리하게 선정한 혐의가 드러나 특정 법무법인이 입찰에 참가하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특정 법무법인과의 본 계약 체결을 보류토록 조치하고 법무법인 선정입찰에 부당하게 개입한 관련 공무원들을 입찰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또 감사위원회는 최근 시의회, 언론 등에서 제기한 자동차산업밸리추진위원회 기부금 사용이 부적정하게 집행되었다는 의혹에 대해 "최종 소비자가 민간인임을 감안하여 감사과정에서 이를 확인하는데 감사의 한계가 있어 추진위원회 사무를 검사·감독하는 광주시 자동차산업과에 기부금 집행의 투명성을 확인한 후 수사의뢰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감사결과를 통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공무원에 대한 징계는 수사 결과를 보고 난 후 추진하기로 하였다"며 "위 사업과 관련하여 광주그린카진흥원,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추진한 업무에 대한 감사결과는 다음에 개최되는 감사위원회에서 논의하여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