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4 화 20:10

광주in

HOME 정치 선거
강기정 "이용섭,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업무 밝혀야""5공 당시 서기관은 핵심실무자…광주시장 자격 있나? 답할 때"

강기정 예비후보 통합선대본부 공개질의 ... 대공세 포문 열어

강기정 후보 통합경선대책본부가 이용섭 예비후보의 전두환 5공 시절 청와대 근무 경력과 당시 추진업부를 계기로 대공세 나섰다.

강기정 통합경선 선대본부는 9일 "이용섭 예비후보가 전두환의 사정칼날을 휘두르는 사정수석실에 들어간 과정과 전두환 독재에 대한 전국민적 저항이 일 때 당시 사정수석실에서 추진한 업무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아래 공개질의문 전문 참조)

강기정 더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통합경선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이 9일 광주시의회에서 "이용섭 예비후보의 전두환 정권 당시 청와대 근무와 관련 서기관으로서 업무 내용을 밝히라"는 공개 질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또 "전두환 학살정권의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사람이 광주시장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진실을 알고자 하는 광주시민들의 문제제기를 가짜뉴스로 규정하는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답변하라"고 요구했다.

강기정 예비후보 통합경선대책본부 정진욱 대변인은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발표한 공개질의서를 통해 최근 SNS를 중심으로 이용섭 예비후보의 전두환 정권 청와대사정수석실 근무이력이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시민들의 검증요구를 네가티브로 폄훼하거나 유언비어라고 규정하지 말고 시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 성실히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이용섭후보는 전두환 정권 당시 가장 막강한 권력은 사정수석실에 있었으며 사정수석실의 핵심 실무자는 바로 행정관이었다”며 “당시 전두환 정권의 청와대 행정관으로는 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이 임명됐고 이용섭 후보 역시 서기관으로, 행정수발요원이 아니라 핵심 실무자였다”고 주장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또 “6월 항쟁에 관한 기록서인 ‘한국을 뒤흔든 10일-6월 항쟁(이윤섭 저)’ 등에 의하면 당시 청와대 사정수석비서실은 안기부와 긴밀한 협조 아래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다는 명분’으로 공직자들을 사찰하고, 공직사회 길들이기를 주도했던 부서”라면서 “이용섭 예비후보는 전두환의 사정수석비서실에서 했던 업무는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통합경선대책본부는 또 “이용섭 예비후보는 누구의 추천으로 전두환의 사정칼날을 휘두르는 사정수석비서실에 들어갔고, 항간에 떠도는 말처럼 이용섭 후보의 손윗동서이자 전두환 정권의 최장수 장관었던 손수익씨의 추천과 보증이었는지 답변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통합경선대책본부는 “독일은 구동독 비밀경찰조직 등에 몸담았던 이들의 근무이력이 드러나는 즉시 현직자는 지위를 박탈하고 공직선거에 나갈 수 없도록 법으로 정하고 있다”면서 “전두환 학살정권 사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사람이 광주시장이 될 수 있는지,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검증을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을 유언비어 유포자로 규정하고 시민들의 문제제기를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이처럼 더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이 강기정 양향자 이용섭 3자로 좁혀지고 특히 강-이 양강 대결 구도로 재편되면서 후보간의 검증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지역정치권은 "이용섭 예비후보에 대한 검증은 5공시절 청와대 근무 경력과 파견 경위, 당시 추진 업무 내용과 함께 더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과 문자메시지 발송 관련 경찰의 수사 결과 그리고 탈당과 정계 은퇴 등에 촉각이 모아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오는 16일 더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정책토론회와 18~20일까지 시장 경선 여론조사와 권리당원 투표를 앞두고 후보간 불꽃튀는 대결과 접전이 예상된다.

강기정 예비후보 통합경선 선대본부 공개질의문 [전문]
<논평 및 공개질의>

5.18 당시 행적을 밝히라는 시민의 요구가 ‘유언비어’인가

최근 SNS에 이용섭 예비후보의 전두환 정권 청와대사정수석비서실 근무이력(1985.12-1987.6)과 관련된 내용들이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5.18 헌법전문 수록을 앞두고 치러지는 지방선거를 앞둔 광주시민의 당연한 알권리이자 이와 관련된 내용에 대한 성실한 답변은 광주시장 예비후보로 나선 자의 도리이고 책임이다.

하지만 이용섭 예비후보는 전두환 정권의 청와대 근무 사실을 묻는 시민들의 요구가 일자 자신의 선거캠프에 <가짜뉴스신고센터>를 개설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한 청렴한 공직자를 전두환 정권 부역자라고 비방하는 것”은 안된다는 논평까지 발표했다.

전두환 정권이 신설하고 1,2,3부까지 확대했던 사정수석비서관실의 역대사정수석은 허삼수, 김종건, 이양우 등이다. 이용섭 후보가 상관으로 모셨던 김종건 사정수석은 <박종철군 추모사업회>가 사건을 은폐하고 조작한 핵심인물로 지목한 공안검사 출신이자 사회정화협의회 의장을 맡으며 정권에 저항하는 국립대교수 및 공직자들을 탄압했던 인물이며, 이양우는 현재까지도 전두환의 변호인을 맡고 있다.

6월 항쟁에 관한 기록서인 <한국을 뒤흔든 10일-6월 항쟁(이윤섭 저)> 등의 기록물에 의하면 당시 청와대 사정수석비서실은 안기부와 긴밀한 협조 아래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다는 명분’으로 공직자들을 사찰하고, 공직사회 길들이기를 주도했던 부서다.

전두환 정권 당시, 장관의 권한은 약화되고, 사정수석들이 정권의 흐름을 주도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진 내용이다. 그 가운데 가장 막강한 권력은 사정수석실에 있었으며 사정수석실의 핵심 실무자는 바로 행정관이었다.

당시 전두환 정권의 청와대 행정관으로는 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 등이 임명이 됐고 이용섭 후보 역시 서기관이었다. 행정수발요원이 아니라 핵심 실무자였던 것이다.

독일의 경우, 구동독 비밀경찰조직 등에 몸담았던 이들의 근무이력이 드러나는 현직자는 곧바로 지위를 박탈하고, 교사 등 교육 관련자는 해직, 일용직 근무자라 해도 공직선거에는 나갈 수 없도록 법으로 정하고 있다.

광주시장에 나서겠다는 이용섭 예비후보는 광주시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다음 의혹들에 대해 성실히 답변하고, 시민들의 당연한 권리인 검증요구를 네가티브로 폄훼하거나 유언비어라고 규정하지 말라.

- 이용섭 예비후보는 누구의 추천으로 전두환의 사정칼날을 휘두르는 사정

수석비서실에 들어갔는가. 항간에 떠도는 말처럼 이용섭 후보의 손윗동서이자 전두환 정권의 최장수 장관인 손수익씨의 추천과 보증이었는가. 아니면 다른 어떤 경로였는가.

- 민추협사건, 4.13호헌 조치, 박종철 이한열 열사 사망사건 등으로 인해 전두환 독재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 가장 치열하던 때, 전두환의 사정수석비서실에서 했던 업무는 구체적으로 무엇이었는가.

- 전두환 학살정권의 청와대 사정수석비서실에 근무했던 사람이 ‘민주성지 광주의 시장’‘광주정신을 대표하는 얼굴’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검증을 요구하는 광주시민들을 유언비어 유포자로 규정하고 시민들의 문제제기를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2018년 4월 8일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장 강기정 예비후보
최강민주 통합선거대책본부 대변인 정진욱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ㅇㅇㅇㅇ 2018-04-17 11:22:40

    팩트는 인정하고 가야지...   삭제

    • 정론 2018-04-10 16:10:29

      광주의 제일 큰 쌍욕을 이용섭님께 한방 날리시면
      어게 돕니까? '전두환부역?'
      그럼 부역자를 쓴 김대중,노무현,문재인,민주당
      은 뭐가 됩니까. 그리고 지지하는 광주시민과 5.18관련분들은 요 ..   삭제

      • ㄱㅁㄴ 2018-04-10 11:13:24

        이용섭씨 가짜뉴스라며 질질 끌어 경선까지 가실 생각은 아니죠?   삭제

        • 불멸의 가치 2018-04-10 00:01:29

          이용섭처럼 네가티브 없이 정책으로 얘기합시다.
          복지의 기본은 일자리 창출에 있습니다.
          서민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주기 위해선
          현 산업들을 재고해서 서로가 행복한 동행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곧,4차산업과 AI의 등장으로 경제적으로 낙후된광주는 폭풍전야 있습니다.시대가 시대인 만큼
          양향자,강기정도 좋지만 일자리,경제 전문가 이용섭이 광주시장 대세여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