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전남 모든 지역 AI 이동제한 해제
13일 전남 모든 지역 AI 이동제한 해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8.03.13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재발 방지 위해 5월까지 특별방역대책 유지

전남도는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설정됐던 나주, 영암, 장흥, 강진 4개 시군의 방역지역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가 13일 모두 해제됐다고 밝혔다.

이동제한 해제 조치는 지난 1월 10일 장흥 회진면에서 마지막으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이후 30일 이상 추가 발생이 없고 사육하는 닭, 오리와 비어 있는 축사 환경 시료의 AI 바이러스 검사에서도 이상이 없어 이뤄진 것이다.

이날 4개 방역지역이 해제되면서 전남지역 모든 지역에서 가금류 이동이 자유로워졌다.

전남도는 모든 시군의 이동제한이 해제됐더라도 특별방역대책 기간인 5월 말까지는 시군, 동물위생시험소 등과 함께 27개의 AI 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 만일의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오리농가에 대해 입식 전 철저한 방역 점검과 빈 축사 환경검사를 통해 이상 없는 경우 입식을 승인하는 ‘오리 입식승인제’도 유지키로 했다.

또한 전국 방역지역 해제 시까지는 모든 시군 거점 소독시설을 운영하고, 혹시나 잔존해 있을 AI 바이러스 사전 색출을 위해 5월 말까지 전체 오리농장 일제 검사를 추진하는 등 AI 재발 방지 방역대책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전남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 10일 영암 종오리농장을 시작으로 5개 시군에서 11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40농가의 가금류 81만 2천 마리가 살처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