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18:41

광주in

HOME 정치 선거
최영호, "불법 선거는 미투만큼 나쁜 것" 이용섭 사퇴 촉구"당원명부 불법유출 활용, 이용섭 사퇴 마땅" 주장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최영호 광주남구청장이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에게 '사퇴 카드'를 내밀며 강하게 압박했다.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최 구청장은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 지금 우리사회의 미투운동은 크든 작든 불법이 용납돼서는 안된다는 것은 일깨워 주고 있다"며 "광주시장을 한다는 인사가 불법적인 방법으로 유출한 당원명부를 선거 목적에 활용하여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고 이용섭 예비후보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최 구청장은 "당원 명부유출사건이 압수수색까지 이어지고 진상규명을 앞두고 연이어 고소고발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것은 불법유출을 무력화하기 위한 물타기 수법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강기정 예비후보를 두둔하면서 동시에 강 예비후보에 대한 최근 고발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은 '선당후사'를 외치던 이용섭 후보의 불법적 행위에서 비롯됐다"며 "강기정 후보가 불법성이 인정되면 누구든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적극 동의한다"고 거듭 이용섭 후보의 사퇴를 주장했다.

최 구청장은 "저 역시 경선과정에서 불법성이 인정된다면 즉시 사퇴할 것을 선포한다"며 "이용섭 후보는 경찰 수사를 앞두고 눈치 보기나 물타기 수법을 즉각 멈추고 진실을 밝히고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용섭 후보는 당원명부 유출과 문자메시지 발송과 관련 "광주시당 조사에서 변호인을 통해 최대한 협조했으며, 문자메시지는 비서가 자신이 맡겨 놓은 돈으로 발송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