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0 월 21:23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강기정, 금호타이어 고공농성장에 오르다5일 송전탑 농성장 올라 노조간부와 정상화 방안 대화

광주광역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강기정 전 의원이 5일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을 반대하며 지난 2일부터 송전탑에서 고공농성 중인 노조간부들을 만나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해 대화했다.

이날 오전 강 전 의원은 먼저 천막농성장에서 노조간부와 금호타이어 현 상황과 노조입장,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은 후, 이사짐 사다리차에 이용빈 더민주당 광주광산갑지역위원장와 함께 올라 수십미터 상공 송전탑 농성장으로 접근했다.

강기전 전 의원 5일 금호타이어 송전탑 고공농성장에 오르기 전에 천막에서 노조간부로부터 현 상황와 노조입장을 듣고 메모하고 있다. ⓒ광주인


강 전 의원은 조삼수 금호타이어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나 '해외매각 반대와 함께 금호타이어 문제 해결을 위한 원탁회의'를 제안했다.

강 전 의원은 “지난해 3월 문재인 대통령후보와 금호타이어 노조간부들과 함께 만난 자리에서 ‘먹튀 불가, 특혜불가’의 원칙을 확인한 바 있다”며 "'더블스타 해외매각’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해외매각 반대를 확인했다.

강 전 의원은 또 "지금까지의 워크아웃과 자율협약이 한계를 드러낸 만큼 원탁회의에서는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지역사회와 노-사가 함께 윈-윈 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원탁회의 가동을 제안했다.

한편 금호타이어 지난 2일 고공농성 돌입 이후 3일에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을 향해 총파업 전면전 선포와 10만광주시민대회, 대정부 투쟁 등을 예고했다.

수 십 미터 송전탑 고공농성장 노조간부를 만낙나기 위해 강기정 전 의원(맨 왼쪽)과 이용빈 더민주당 광주 광산갑위원장(가운데)이 이사짐 사다리차에 탑승하고 있다. ⓒ광주인
사다리차에 올라 고공농성장으로 향하는 강기정 전 의원. ⓒ광주인
강기정 전 의원이 탑승한 사다리차가 고공농성장에 다다르고 있다. ⓒ광주인
강 전 의원이 5일 오전 4일째 송전탑 고공농성 중인 정송강 금호타이어 곡성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광주인
조삼수 금호타이어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이 5일 오전 강기정 전 의원과 고공에서 대화한 후 아래쪽을 내려다 보고 있다. ⓒ광주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이 손을 들어 해외매각 반대 투쟁의지를 보이고 있다. ⓒ광주인
강기정 전 의원과 이용빈 더민주당 광주광산갑지역위원장(맨 왼쪽)이 천막농성장에서 노조간부의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 ⓒ광주인
강기정 전 의원이 5일 오전 사다리차로 송전탑에 올라 조삼수 금속노조 금호타이어 대표지회장(맨 오른쪽)과 악수하고 있다.

광주in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i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류달용 2018-03-06 04:33:53

    경제논리로 풀어야한다.
    정치논리라면 또망한다.
    경쟁력이나 자구책 회생가능성이 약하다면 문닫야지.
    실업문제 지역경제에 미치는영향력이 아무리크다해도 회생가능성이없으면 무조건문닫는게 원칙이다.
    군산지역의 기업에해당되는 문제만이아니고 대한민국 전기업에 해당되는 엄중한경고로 알아야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