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구절로 전하는 광주광역시 설 인사
시 구절로 전하는 광주광역시 설 인사
  • 광주in
  • 승인 2018.02.1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광역시가 시민들이 따뜻하고 평안한 명절을 맞기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시 구절을 청사 외벽에 게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광주시는 지리산 시인 박남준 씨의 동의를 얻어 설 명절과 관련이 깊은 ‘떡국 한 그릇’ 중 ‘지나는 바람소리, 개 짖는 소리에 가는 귀 세우시며 게 누구여, 아범이냐?’라는 시 구절 인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