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19 토 14:51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송영무 국방장관, 38년만에 5.18 공식사과"5.18민주화운동과정서 큰 아픔 남겨" ... "광주시민께 충심으로 사과"

5.18단체. 윤장현 광주시장 "사과 환영... 5.18특별법 제정" 촉구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전,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오전 국방부 장관으로서 38년만에 5.18민중항쟁 과정에서 군의 개입으로 광주시민에게 큰 아픔을 남겼다고 공식 사과했다.

윤장현 광주시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5.18단체 대표단이 참여하는 '5․18민주화운동진실규명과역사왜곡대책위원회’가 지난해 8월 16일 광주광역시청에서 5․18특별법 국회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송 장관은 "이번 조사 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며 "이를 통해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나겠다. 다시 한 번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송 장관은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에 대해서도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며 "보다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7일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는 1980년 5·18민중항쟁 당시 "육군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광주시민을 향해 사격을 가했고, 공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과 사천 제3훈련비행단에서 이례적으로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시켰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방부 장관의 첫 사과에 대해 5.18재단과 5.18유족회, 5.18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각각 입장과 성명을 통해 "송영무 장관의 공식 사과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5.18단체는 "국방부의 5.18특별조사위원회 조사결과 발표와 장관의 사과는 지금까지 국방부가 진실을 왜곡하고 은폐했던 태도에서 진일보한 것"이라며 "(국방부가) 그동안 견지해 온 자위권 주장을 공식 철회하고 비인도적이고 적극적인 살상행위로 인정하여 진실규명을 위한 의미 있는 단초가 제공되었다"고 환영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38년 만에 처음으로 5․18 당시 계엄군이 광주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무차별적으로 진압한 사실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사과한 것에 대해 150만 광주시민을 대표하여 깊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시장은 "하지만 1980년 5월의 진실이 온전히 밝혀지지 않는다면 이러한 사과의 의미는 퇴색될 수밖에 없다"며 "아직도 광주시민에 대한 집단발포 명령자 등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5․18 피해자들은 누구로부터 사과를 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누구를 용서해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국회에 계류 중인 5․18진상규명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