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9 일 22:04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광주시, 친환경자동차산업 투자설명회 ‘후끈’국내외 100여 자동차 기업 참여…윤장현 시장 직접 여건 소개

500억 이상 투자땐 최대 10% 보조 ‘파격 인센티브’ 첫 공개
수도권 등 전국적 관심 뜨거워…투자유치 현실화 기대

광주광역시가 국내외 자동차 기업을 대상으로 개최한 투자유치설명회가 큰 호응 속에서 마무리됐다.

광주시는 7일 오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150여 명의 국내외 친환경자동차산업 관련 기업인을 초청해 투자유치설명회를 가졌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왼쪽)이 7일 오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친환경자동차 관련 기업 대상 2018년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해 기업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이날 설명회에는 100여 개의 국내외 자동차 관련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윤장현 시장이 직접 연단에 올라 광주시가 미래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친환경자동차산업과 빛그린산단에 대해 소개했다.

윤 시장은 먼저 지난해부터 303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본격 시행하고 빛그린 국가산단을 자동차전용산단으로 조성하는 내용을 설명했다. 더불어 오는 4월부터는 빛그린산단에서 실제 착공이 이뤄진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또 선도기술지원센터,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등 친환경차 생산기반을 집중 구축해 자동차 관련 기업이 입주할 경우 기술개발, 장비 구축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전을 비롯해 한전 자회사가 광주와 인접해있어 향후 추진될 에너지밸리의 시너지가 클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이와 함께 광주형 일자리를 활성화시켜 기업은 적정임금체계를 보장받고 근로자는 주거, 의료, 교육, 문화 등 사회경제적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광주에 500억원 이상 또는 상시 고용인원 300명 이상의 대규모 투자를 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투자액의 최대 10%를 보조하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광주시는 이같은 내용에 대해 수도권은 물론 국내외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큰 관심을 보여 향후 직접적인 투자로 연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전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친환경자동차 관련 기업 대상 2018년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해 국내외 친환경자동차산업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광주시 투자 지원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기업은 시대적 변화에 맞서 사활을 걸고 도전과 응전을 반복하고 있다”며 “광주 또한 사활을 걸고 기업과 지방정부가 같이 살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 그것이 곧 4차 산업혁명이다”고 말했다.

이어 “5․18 당시 죽음 앞에서도 잡은 손 놓지 않았던 광주공동체 정신이 광주형 일자리 실현으로 이어질 것이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새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된 미래형 전장부품산업 생산기반과 자율주행 커넥티드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기반 조성사업을 통해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산업밸리의 완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