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0 월 21:23

광주in

HOME 칼럼 석산 진성영의 섬이야기
#19 새섬 뱃길을 지나면석산 진성영의 섬이야기

지난 성탄절에는 눈 대신 강풍을 동반한 너울성 풍랑주의보로 팽목항에서 새섬으로 들어가는 모든 항로의 차도선에 발이 묶였다. 새섬을 떠나온 지 한 달 만에 다시 들어가는 길이다.

​다음날, 다시 팽목항을 찾았다. ​진도 팽목항의 존재는 세월호 참사로 인해 널리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아직도 그날의 흔적들이 여기저기에 고스란히 남아 있어 늘 이곳을 찾을 때마다 마음이 무겁다.

새섬(조도)으로 가는 차도선 모습 (전남 진도군 임회면 진도항길 소재) ⓒ석산 진성영


지금까지 새섬으로 들어가는 뱃길은 늘 설렘으로 다가왔지만, 어머니가 계시지 않는 새섬은 나에게 한 장의 추억사진으로 남아 있을 뿐이다.

​30여분 남짓 새섬으로 들어가는 길은 한 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했다. 무인도 사이로 수줍어하는 바다 안개, 고깃배와 새들의 노래.., 하나같이 보는 이에게 행복한 마음 풍경을 전해주는 바다의 금쪽같은 선물이다. ​

마을에 들어가기 전, 수많은 추억이 남아있는 어머니의 놀이터가 있다. 지금이야 무거운 마음으로 이곳을 지나치지만, 훗날 아름다웠던 시간으로 간직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로 조성되리라 확신한다.

​시골집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잠시 멈췄다.

어머니는 이곳을 오를 때마다 힘겨워했었다. 경사가 심해 늘 어머니 보행보조기 뒤를 따르며 등을 밀어드렸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다.

​"영차, 영차!"​

힘겹게 집으로 들어오면 어머니는 꼭 혼잣말을 하셨다.

​"오살 놈들! 먼 놈의 입구 진입로를 이따이로 높이 만들어서 사람 애간장을 녹이는지"

​그래도 다행인 것은 겨울철 눈 내리고 미끄러운 진입로를 밟지 않고 편안하게 병실에서 겨울을 보내고 있다는 것에 위로 아닌 위안으로 남는다.

석산 진성영  jsuksan@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산 진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