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7 수 23:19

광주in

HOME 정치 전남도
전남도, 동물복지형 축산 적극 육성키로녹색축산농장 지정제 개선…2022년까지 1천 농가 지정 목표

전남도가 AI와 살충제 계란 파동 등에 따른 소비자의 안전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정부의 동물복지 축산정책 기조에 맞춰 ‘전라남도 친환경 녹색축산농장 지정’ 제도를 개선, 2022년까지 1천 농가로 지정을 확대키로 했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친환경 녹색축산농장은 기존 관행 축산의 공장식 밀집사육 환경을 개선하고, 자연 햇볕, 환기, 운동장 확보 등 자연 친화적 사육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1년 전국 최초로 ‘전라남도 동물복지형 친환경 녹색축산 육성 조례’를 제정해 시행해왔다.

이를 통해 12월 현재까지 한우 20농가, 산란계 17농가, 기타 33농가를 지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2년부터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 제도를 운영, 전남 20농가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145농가를 인증했다.

이런 가운데 현행 ‘전라남도 친환경 녹색축산농장 지정’ 제도가 신청자격, 축종별 사육밀도, 농장주변 경관 등 심사평가항목에 대한 축산농가의 개선 여론이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가 현실에 맞게 시행지침을 개선, 2018년 1월부터 확대 시행키로 했다.

개선된 시행지침은 신청 자격을 친환경 축산물인증과 축산물안전관리인증(HACCP)을 둘 다 받는 경우에 신청이 가능했던 것을,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을 포함한 셋 중 한 개만 받으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산란계 사육밀도의 경우 동물복지 축산농장은 ㎡당 7마리인 반면 친환경 녹색축산농장은 8마리로 최소한의 면적을 확보토록 하고, 번식용 한우의 운동장 확보도 농촌의 토지 확보 여건을 고려해 친환경 녹색축산농장의 마리당 기준을 5㎡ 이상(동물복지 축산농장 10㎡)을 확보토록 조정했다.

심사 항목 가운데 동물복지와 연관성이 낮은 농장 경관 심사 점수를 50% 하향(42점→ 20점)하고, 한우 등 초식가축의 조사료 급여 비율도 정부 권장 기준(조사료 30%․농후사료 70%)에 맞게 조정하는 등 기존 친환경축산에서 동물복지 축산농장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전남도는 친환경 녹색축산농장으로 지정받은 농가는 2018년 축사시설현대화사업 및 녹색축산기금 융자 등 각종 축산정책사업 추진 시 우선적으로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또한 지정받은 농가에서 생산된 축산물은 육가공업체, 학교 급식업체, 전라남도 쇼핑몰 ‘남도장터’ 등에 판매 알선하는 등 적극 홍보해나갈 방침이다.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