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22:21

광주in

HOME 교육·인권 여성·노동·농민
광주 기업체, '일. 가정양립지원' 활용도 낮아

광주지역 대다수 기업이 일․가정 양립지원제도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업종별 특성상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상공회의소(회장 김상열)는 최근 광주지역에 소재한 206개사를 대상으로「일·가정양립을 위한 근로시간 유연화 및 단축제도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 중 대체인력 인건비 지원제도 및 유연근무제에 대해 54%가 활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하지만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의 세부적인 활용 계획에 대해서는 업종별 특성 및 경영자의 관심도 등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시간 유연화 제도 활용현황」과 관련하여 대다수 업체가 “유연근무제를 운영하고 있지 않는 것(92.2%)”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유연근무제를 도입한다면 어떤 제도를 도입하겠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제도 도입의사가 없다(63.9%)”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시차출근제(32.0%)” 등을 꼽았다.

또한 재택근무제 및 원격근무제 운영유무를 묻는 질문에도 거의 「운영하고 있지 않는 것(99.0%)」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제도 도입 시 고려해 볼 만한 제도가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지금은 제도 도입 의사가 없다(91.7%)」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도입의사가 없는 업체의 주요 이유로는 「현 업종 특성상(56.6%)」에 대한 답변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체인력 채용 어려움(13.2%)」, 「‘인건비 부담우려(9.5%)」,「결정권자 아님(7.9%)」 순으로 응답하였다.

「근로시간 단축제도 활용현황」조사와 관련하여 대다수 업체가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운영하고 있지 않는 것(83.0%)으로 나타났으며, 도입하지 않는 이유로는「대체인력 채용의 어려움 때문에(36.1%)」,「적합한 업무가 없어서(34.5%)」,「업무 몰입도가 떨어져서(12.1%) 」라는 의견을 보였다.

한편 근로시간 단축제도를 활용하고 있는 몇몇 회사들은 단축제도로 인한 근로자의 업무공백을 대체인력 고용 없이 부서 내에서 조정 하는 것(78.9%)으로 나타났다.

대체인력을 추가 고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내부적으로 해결 할 수 있는 정도의 업무여서(44.4%)」,「인건비 부담 때문에(27.8%)」,「전환기간 동안만 기간제로 일하겠다는 사람을 구하기 어려워서(16.7%)」순으로 응답하였다.

광주상의 관계자는 “지역 기업이 일․가정양립에 대한 필요성은 알고 있으나 업종별 특성상 기업현장에서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일․가정양립 문화 정착을 위한 분위기가 확산 될 수 있도록 기업문화 개선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