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22:21

광주in

HOME 교육·인권 광주.전남교육청
빛고을장학금 일부 고소득층 자녀에 지급학벌없는사회, 올해 63명 대학생 중 9명 특혜

"빛고을장학재단 학업장려장학생 운영 취지 벗어나"

광주광역시와 광주광역시교육청이 운영 중인 빛고을장학재단이 운영 취지와 달리 고소득층 부모를 자녀들에게 일부 장학금이 지급된 것으로 드러났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1일 "빛고을장학재간이 대상 장학생 을 선발하면서 학업성적 비중을 낮추고 소득수준을 반영하는 계획을 마련했으나 명확한 기준 없이 일부 고소득층에게 장학금 혜택이 간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빛고을장학재단은 지난해까지 학업성적 결과에 대한 보상적 성격으로 학업 성적우수생에게 빛고을 장학금을 지급해오다가 올해부터 생활자금 활용이 가능한 학업장려금으로 바꾸면서 저소득층 자녀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장학생 선발기준을 개편한 바 있다.

그러나 학벌없는사회가 최근 광주광역시와 광주광역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빛고을장학재단 학업장려장학생 선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학업장려장학생 130명 중 대학생 63명은 학업성적 및 한국장학재단 소득수준 등을 적용하여 각 대학(교)에서 선발·추천하였는데, 고소득층 9명이 이들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고교생 학업장려 장학생 67명은 학업성적 및 생활형편 등을 감안하여 학교장이 자율적으로 선발·추천하였으나 지도·감독권한이 있는 광주시교육청은 해당 장학생들의 소득수준 파악을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것.

이에 대해 학벌없는사회는 "해당 장학생 선발 시 명확한 소득수준 기준을 마련하지 않았다"며 "결국 현행 방식처럼 학업장려장학생을 선발할 경우 학업성적우수생 또는 고소득층 학생에게 장학금 혜택이 갈 여지가 높다"고 지적했다.

학벌없는사회는 “허술한 학업장려장학생 선발기준으로 인해 장학금이 절실히 필요한 학생들이 더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학비 마련을 위해 공부는 뒤로 미룬 채 아르바이트 전쟁터로 내몰리고 있다"고 빛고을장학재단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빛고을장학재단은 "2017년 장학생 선발결과를 통해 명확한 소득기준 필요성을 확인하였고, 2018년 장학생 선발계획 수립 시 관련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뒤늦게 학벌없는사회에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빛고을장학재단 학업장려장학생 소득분위 현황(대학생)

연 번

소득분위

학생 수

비 고

1

한국장학재단 1분위

23

 

2

한국장학재단 2분위

7

 

3

한국장학재단 3분위

5

 

4

한국장학재단 4분위

3

 

5

한국장학재단 5분위

4

 

6

한국장학재단 6분위

6

 

7

한국장학재단 7분위

4

 

8

한국장학재단 8분위

4

 

9

한국장학재단 9분위

1

 

10

한국장학재단 10분위

0

 

11

기분중위소득 70%

2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미확인자

12

기준중위소득 130%

1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미확인자

13

기준중위소득 150%

1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미확인자

14

기준중위소득 170%

1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미확인자

15

기준중위소득 190%

1

한국장학재단 소득분위 미확인자

합계

63

※ 소득분위 : 1~2분위 저소득층, 3~7분위 중산층, 8~10분위 고소득층

※ 중위소득계층 : 중위소득의 50% 이상 150% 미만에 해당하는 사람들 (50%이하 빈곤층, 150%이상 부유층)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