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22:21

광주in

HOME 칼럼 석산 진성영의 섬이야기
#8 막두야! 내 막두야석산 진성영의 섬이야기
  • 석산 진성영 캘리그래퍼
  • 승인 2017.11.29 17:48
  • 댓글 1

"막두야! 내 막두야!! 내가 죽으면 어떡할래"

어머니(강복덕님)와 함께 행복했던 새섬(전남 진도군 조도면 신전길 소재) 생활 모습. ⓒ석산 진성영

2016년 당시에는 서울에서 직장생활과 작가 일을 병행하고 있었을 때라.. 그리운 어머니를 전화로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아버님이 작고하신 지 어언 13주기가 지난 시점부터 어머니께 매일 밤 8시~9시 사이에 안부전화를 드렸던 것 같다. 언젠가는 새섬에 홀로 계신 어머니를 봉양하겠다는 생각은 늘 마음속에만 있었다.

어떻게 보면 모든 자식들이 부모를 모시려는 생각은 다들 하고 있지만 직장생활이나 환경에 지배적인 영향 때문에 여의치 않을 것이라고 생각을 해 본다.

매일 약속된 시간에 맞춰 전화를 드리기 때문에 늘 어머니는 그 시간에 전화기 앞에서 내 전화 오기만을 기다리셨다. 안부전화를 통해 어머니의 하루 일과를 속속 알 수가 있었고. 목소리 톤에서 어머니의 컨디션이나 상태를 짐작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어머니는 늘 밭일을 하셨다. 물론 대부분 나와 통화할 때면 밝은 톤의 목소리를 접할 수가 있었다. 어머니는 힘들어도 자식들에게 힘들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

2016년 4월 6일 저녁 8시 20분경에도 전화를 드렸다.

어머니는 술을 한 잔 드셨는지 노래를 부르셨다. 평소 일을 많이 하는 날에는 피곤함을 달래기 위해 동충하초 약술을 한 잔씩 드신다. 어머니께서는 막내인 나를 늘 걱정하셨다. 혼자 사는 막내아들의 측은함이랄까? 싶을 정도로 말이다.

그러면서 하는 말 “막두야! 내 막두야!! 나 죽으면 어떡할래”..., 갑자기 눈물샘을 자극하기에 이르렀다.

어쩌면 어머니는 1년 전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세상을 정리하려는 행동이나 말들을 가끔 해 온 걸로 기억이 된다. 동네에서 어머니보다 고령인 사람이 없고, 모두들 이 세상을 등지고 있는 데 “오래도 살았다 “라는 말도 가끔 해서 인지... 난 그럴 때마다 ”어머니는 앞으로 10년 정도 더 사셔야 한다고 “ 말하면 ”그러면 내 나이 100살이다. 징그럽다! “ 하시며 너스레를 떠셨다.

어머니가 계시지 않는 섬은 나에게 큰 의미를 부여하지 못할 것 같다.

어머니의 추억을 안고 살아가기에는 고향 새섬은 나에게 혹독함으로 다가올 것이기 때문이다.

​“막두야, 내 막두야! 밭에 가자!!” 하며 손짓할 것 같은 어머니는 지금 의식을 잃은 채 병상에 누워 계신다.

석산 진성영 캘리그래퍼  jsuksan@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산 진성영 캘리그래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