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어머니의 놀이터
#4 어머니의 놀이터
  • 석산 진성영 캘리그래퍼
  • 승인 2017.11.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산 진성영의 섬이야기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 “어머니”    

여든일곱의 어머니는 아침이 되면 평생을 같이한 분신들을 주섬주섬 챙긴다. 헐거워 바늘로 수십 번을 꿰맨 빨간 양말이며, 누더기가 된 몸배바지, 구멍 난 목장갑, 그리고 가장 중요한 호미에 이르기까지..., 어머니의 놀이터에 밭을 매러 가시기 위한 도구들이다.    

밭 일하는 강복덕 여사 (진도군 조도면 신전길 소재) ⓒ석산 진성영

내가 이곳 새섬에 내려오기 전까지는 보행보조기를 끌고 1킬로가 넘는 밭을 매러 오고 가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을까?를 생각하게 된다. 지금이야, 매일 내 차로 모시고 가고, 오지만 말이다.  

 자식들은 다들 한결같이 고생한다고 일 좀 그만하시라고 하지만, 난 반대다. 시골 부모님들 고생한답시고 도시로 모셔와 적응 못하고 아파하고, 끝내 수명 단축의 원인제공에 이르는 사례들을 주변에서 많이 보고 있지 않는가?

​어느 날, 어머니께 여쭤봤다.   

'어머니! 이렇게 매일 밭을 가꾸는 일이 힘들지 않으세요?' 어머니 왈.. "뭐가 힘들어.. 즐겁지, 너네 7남매 먹고, 입히고, 공부시킨 땅인데 내 살아있는 동안 이 밭을 돌보지 않으면 벌 받는다"라고 하셨다.    

세상의 부모들은 모두가 이렇게 한결같다.  

양심적이고, 정직한 땅을 일구고 살아가는 우리네 부모님께 경의를 표하고 싶다.     

​비록, 오늘도 밭을 일구고 집에 돌아와서는 여기저기 아픈 곳에 처방약으로 대신하지만, 어머니의 깊은 가을밤은 쉽사리 잠을 청하지 못한 채 뜬눈으로 밤을 새운다. 그리고, 내일 또다시 어머니는 놀이터로 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