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3 목 02:08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광주극장, 여성감독 특별전<아무도 모르게> <노 홈 무비> <어떤 여인들> <다가오는 것들> 상영

16일 <체 게바라:뉴맨> 특별상영 후 구광렬 시인 토크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작 신연식 감독 <로마서 8:37> 20일 개봉
조셉 고든 레빗의 숨겨진 걸작 <미스테리어스 스킨> 23일 개봉

광주시네마테크 광주극장이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여성감독 특별전'을 연다.

여성감독특별전'은 현대영화에서 새로운 혁신을 이루어내며 자신만의 뚜렷한 영화적 방법론을 일관적으로 선보여온 아녜스 바르다, 샹탈 아커만 두 거장의 작품과 무르익은 연출력으로 매 작품마다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내며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세 여성영화감독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상영작품들은 여성영화의 개척자로 평가받을 수 있는 누벨바그의 ‘대모’ 아녜스 바르다의 <아무도 모르게>(1987), <아녜스의 해변>(2008)과 프랑스 여성주의 영화를 새롭게 구축한 샹탈 아컨만의 유작 <노 홈 무비>(2015)가 상영된다.

이 외에도 여성을 비롯한 주변인의 삶을 다루면서 미국 독립영화를 지킨 켈리 레이차드의 <어떤 여인들>(2016), 제 70회 칸영화제 2관왕을 차지한 영국을 대표하는 여성 감독 린 램지 <케빈에 대하여>(2011), 서른 다섯 살의 나이로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하며 프랑스를 대표하는 차세대 시네아스트로 자리매김한 미아 한센 러브 <다가오는 것들>(2016) 등 총 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거장에서 신예 감독에 이르기까지 인상적인 영화적 순간을 만들어 온 다섯 감독들의 영화세계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체 게바라 50주기를 기념해 체 게바라의 생애를 담고 있는 다큐 <체 게베라 : 뉴맨>이 11월16일(목) 저녁 7시에 특별상영된다. 이 날 상영 후에는 ‘체 게바라의 홀쭉한 배낭’(실천문학사)의 저자이자 중남미 문학을 전공한 구광렬 시인(울산대 교수)의 토크가 마련된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선을 보인 후, ‘종교영화’에 대한 편견을 깨고 기독교인, 비기독교인 관객 모두에게 뜨거운 공감과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로마서 8:37>(11/20 개봉)은 전도사 ‘기섭’이 자신의 우상인 형 ‘요섭’을 둘러싼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며, 우리 자신도 모르는 우리 모두의 ‘죄’를 마주보게 되는 이야기다.

<동주>(’16) 각본·제작,< 러시안 소설>(’13), <프랑스 영화처럼>(’16) 연출을 맡은 신연식 감독의 신작으로, 그간 명맥이 끊겼던 한국의 종교 극영화를 선보여 일찍이 주목을 받았다.

영화 <미스테리어스 스킨>(11/23 개봉)은 어릴 적 함께 겪은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서로 다른 기억을 갖고 살아가던 두 소년이 오랜 시간이 흐른 뒤 그날의 지울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과정을 담은 파격적인 성장 드라마이다.

할리우드 대표 배우 조셉 고든 레빗의 숨겨진 걸작 <미스테리어스 스킨>은 그가 가장 빛났던 20대 시절의 폭발적인 열연이 담긴 놀라운 작품으로 평가 받으며 제31회 시애틀국제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연기 인생의 중요한 터닝 포인트를 맞이하기도 했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미스터리 한 죽음을 모티브로, 전 세계 화가들이 10년에 걸쳐 그의 마스터피스 130여 점을 스크린에 고스란히 재현한 전 세계 최초의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도 11월5일 개봉하여 절찬 상영중이다.

(062)224-5858, 광주극장. 네이버 카페. http://cafe.naver.com/cinemagwangju

정채경 기자  gjin2017@daum.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