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3 목 02:08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전남 화순 국화향연 가을 대표 축제 ‘우뚝’48만명 방문, 지난해 대비 3.4배 연일 ‘대성황’

‘2017 화순 국화향연’에 48만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연일 대성황을 이루며 가을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13일 전남 화순군에 따르면 화순만의 특별한 국화 축제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면서 총 관람객 483,599명을 기록하며 12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달 29일 1일 최고 관람객 7만 명을 돌파한데 이어 개막 3일 만에 지난해 총 관람객 141,828명을 넘어섰다.

ⓒ전남 화순군청 제공

화순군은 지난해 대비 3.4배 많은 관람객과 전국에서 많은 관람객들이 축제장을 찾은데 대해 지역을 넘어 전국 가을 대표축제로 발돋움했다고 평가했다.

농특산물은 지난해 3,855만 2천원의 3.6배인 1억 3,895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향토음식도 6개 업체서 2억 264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2,232만원 대비 9배나 늘었다.

또한 성안 벽화마을, 고인돌전통시장과 연계해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먹거리가 새롭게 선보이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다.

‘김삿갓 방랑체험’에 860명이, ‘가을에 편지쓰기’ 프로그램에 2,702명, 국화향연 기간 화순적벽 버스투어 추가 운영에 1,266명이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관람객들이 방문이 증가한 것은 형형색색의 국화를 국화동산에 조화롭게 배치하고 해바라기, 코스모스, 목화, 억새, 핑크뮬리 등 여러 종류의 꽃들이 국화 등과 어우러지며 화순만의 독특한 풍경을 연출했기 때문.

ⓒ전남 화순군청 제공
ⓒ전남 화순군청 제공

핑크뮬리 꽃길은 몽환적인 자태를 뽐내면서 산책코스로 인기를 끌었고, 세계유산 화순 고인돌을 형상화한 고인돌 게이트와 운주사 원형 다층석탑, 공룡 등 다양한 국화 조형물이 탐방로 주변에 테마별로 새롭게 선보였다.

올해 군 대표축제로 격상하면서 축제장 규모도 5ha로 확대하고 국화동산을 50만주 국화 등으로 단장해 여느 때보다 볼거리가 풍성한 것도 관람객 증가에 한몫을 했다.

무엇보다 축제장 동선이 오르막과 내리막길로 조성돼 입체적인데다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는 아담한 코스로서 공간 활용 면에서 타 축제와 차별화 한 점도 이번 축제의 성공 요인이다.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