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3 목 02:08

광주in

HOME 정치 지방의회
"광주도시철도 총체적 부실"김동찬 광주시의원, ,"현장은 텅비고, 임대수익은 줄고, 안전관리 허점"

광주도시철도공사가 최근 대부분의 현장 기술부서와 안전인력을 본사로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안전관리에 허점을 드러냈다는 주장이 제기 되었다.

김동찬 광주시의원(더민주당. 북구5).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 의원(북구5· 더불어민주당)은 9일 열린 산업건설위원회 도시철도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지난 9월 1일 추진한 조직 개편시 현장 안전강화를 명분으로 통합기술 부서를 분리하고, 전략 사업실을 신설하는 등 기존 31개 직위에서 34개로 4직위를 늘렸지만, 관리 감독부서인 광주시와 충분한 협의 없이 기술본부장을 포함 현장인력 및 간부진들 60여명을 전부를 본사로 이동시켜 안전경영체계를 약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와 같은 기술 인력의 본사배치가 당초 시와 협의된 조직개편 안에는 포함이 되어있지 않고, 관리감독기관인 광주시도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있어 산하 공기업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되었다는 것.

현재 도시철도공사는 연간 430억원에 이르는 적자폭을 만회 하고자 본사 건물 일부를 외부임대로 전환, 연간 10억원대의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다.

도 본사 인력이 늘어남에 따라 사무실 부족으로 기존 임대공간을 회수해서 현재 사용 중이며 내년 상반기 도시철도 2호선 착공시 본사에 1~2호선 통합관제센터가 들어서면 외부 임대 공간 감소로 연간 2억에서 4억원 정도의 수익 감소가 예측된다고 김 의원이 밝혔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기술부서가 떠난 현장은 비어있어, 사무실 가용공간이 넘쳐나 본사에 있어야할 인재개발팀이 대신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근시안적 조직개편으로 안전과 수익에 비상이 걸렸다.

상대적으로 2004년 대구 지하철 참사를 겪었던 대구 도시철도공사는 책임간부인 1급처장 자리 24개중 10개는 지원부서로 본사에, 14개는 현업부서로 현장에 배치하여 운영중이며, 2급팀장은 24개 직위가 본사에, 35개 팀장이 현업에 배치하여 철저한 안전을 책임지고 담당하고 있다.

그밖에도, 광주와 비슷한 규모의 대전도시철도의 경우도 1급 처장이 현장에 상주하여 현장을 관리감독하고 있으며, 2급 팀장 자리 3명을 현장으로 배치해 신속한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

김 의원은 “2010년 기술직부서의 현장배치는 간부들이 최일선에서 현장 직원들과 함께 책임지고 안전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시행했던 것이다” 며 “그러한 노력으로 사고 없는 광주도시철도의 안전운행이 가능했다”고 질타했다.

끝으로 김동찬 광주시의원은 “사장 취임이후의 조직개편은 광주도시철도 공사만의 특성을 살리지 못하고 안전과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공사의 수익성마저 악화 시킨 셈”이라고 대책을 촉구했다.

정채경 기자  gjin2017@daum.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