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3 월 16:47

광주in

HOME 정치 국회
중국산 농축산물 수입 증가, 수출은 감소정인화 의원, 대중국 수입 21.9억불 4.4% 증가, 수입물량 341.4만톤 8.1% 증가

대중국 수출은 4.9억불로 0.8% 감소, 2/4분기는 17.4% 격감

중국발 사드논란에 따른 한국인 여행금지, 한국기업 퇴출 등 경제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중국산 농축산물의 수입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리나라 농축산물의 대중국 수출은 격감하고 있다.

국민의당 정인화의원(광양 곡성 구례)은 올해 상반기(1~6월)중 중국산 농축산물의 우리나라 수입액은 21억9천만불로 전년 같은 기간 21억불 보다 4.4% 증가했으며, 수입물량은 전년 같은 기간 315만8천톤보다 8.1% 증가한 341만4천에 달했다고 밝혔다.

국내 농축산물의 대중국 수출은 4억 8,978만불로 전년 같은 기간 4억 9363만불보다 0.8%가 감소했고, 특히 2분기인 4,5,6월의 수출액은 2억2천말불로 전년 같은 기간 2억7천만불보다 17.4%가 격감하였다고 밝혔다.

수입농축산물중 팥과 오이 등 작황이 좋지 않은 일부품목만 수입량이 줄었을 뿐, 대두는 37.1% 증가한 25,667톤, 당근은 19.5% 증가한 47,621톤, 참깨는 39% 증가한 10,507톤, 양파는 17% 증가한 42,822톤, 딸기는 20.6% 증가한 3,572톤이 수입되었으며, 국내 AI파동으로 중국산 계란수입은 작년 상반기중 12톤에 불과하였으나 올해 상반기는 3,572톤으로 무려 2,976.7%나 폭증하였다.

반면, 대중국 농축산물 수출은 수삼, 유제품, 원두커피는 증가했으나 작년 상반기 분유(탈전지)는 45톤에서 1톤미만으로 △99.8% 감소했으며, 아몬드는 31톤에서 1톤으로 △97.9% 감소, 대두는 500톤에서 32톤으로 △93.7% 감소, 보리는 34톤에서 13톤으로 62.9% 감소 등 대부분 농축산물 품목이 감소했다.

정인화 의원은 “외교문제인 사드를 관광, 서비스, 경제봉쇄로 대응하는 중국의 행태는 한중FTA협정을 위배한 것일 뿐 아니라 G2로서 국제적 위상을 깍아내리는 처사라며 경제질서를 즉각 회복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의 한국산 수출저지로 인해 작년도 우리나라 농축산물 수출 2위인 중국이 올해 상반기 3위로 밀려났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