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방문
윤장현 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방문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7.08.1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세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아 곽예남 할머니 위문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곽예남 할머니를 찾아 위문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광주‧전남지역 마지막 생존자로 올해 93세를 맞은 곽 할머니는 어린 나이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고초를 당한 뒤 중국에서 거주하다 2004년 4월 조카가 한국으로 모시고 들어왔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14일 오전 담양군 대덕면에 거주하는 곽예남(93) 할머니 자택을 방문해 쾌유를 빌고 위로하고 있다. ⓒ광주시청 제공

현재 담양에 거주하는 곽 할머니는 치매와 폐암말기로 투병중이나 함께 거주하는 조카와 각계각층의 도움으로 증상이 호전됐다.

윤 시장은 이날 자택을 찾아 “위안부 피해는 우리가 살펴야 할 아픈 역사다”면서 “존엄한 삶을 사실 수 있도록 자주 찾아뵙고 필요한 분은 살피겠다”고 말했다.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의 최초 육성 공개 증언 이후 2012년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 연대회의’에서 8월14일을 세계일본군위안부 기림일로 운영키로 결의하면서 선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