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1 월 23:58

광주in

HOME 정치 지방의회
조오섭 의원, '운수노동자 사망 대책' 토론회 개최

‘광주 시내버스·택시 운수종사자 사망사고 대책 마련’ 토론회가 10일 광주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광주광역시의회 조오섭 의원 주최로 조선대학교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철갑 교수의 ‘광주시내버스 운수노동자 건강관리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발제로, 위성수 한국노총 자동차노련 정책부장, 정성철 삼원버스 운전기사, 송한수 광주근로자건강센터 부센터장, 오광록 광주일보 기자, 송권춘 광주광역시 대중교통과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10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광주지역 운수노동자 사망사고 대책 마련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이철갑 교수는 발제 문을 통해 “2014년 서울 송파 시내버스 사고, 2017년 7월 영동고속도로 봉평터널 사고를 사례로 들며, 버스사고의 주원인을 운전자 개인의 졸음운전 등으로 치부하는 문제는 근본적인 개선대책이 될 수 없다며 버스사고의 피해자는 일반시민이므로 당연히 버스 운수노동자의 건강은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7월31일 현재 기준 광주시내버스 운전원은 2360명으로(여성 8명), 남성(2352명)이고, 연령별로 보면 50대 이상이 72.9%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7년 7월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내버스 운전기사 체력 측정을 2016년도에 실시한 결과 체중, 혈압, 체지방율, 심폐지구력, 근지구력, 유연성 순발력 등이 국민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체력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운수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이 없는 건강관리는 명백한 한계가 있으며 광주시내버스 운수노동자 보건관리 시스템 도입, 운수노동자에 맞는 건강진단 개발 시행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였다.

한편, 조오섭 광주광역시의회 의원 발의로 ‘시장은 버스(택시)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건강 상담 및 업무상 질병 예방관리 사업을 실시하도록 하고, 대중교통운영자에 대한 경영 및 서비스 평가를 실시하는 경우 버스(택시)운수종사자의 건강관리 사업 참여 실적을 반영하도록’ 「광주광역시 대중교통지원 및 한정면허등에 관한 조례」를 전국에서 처음으로 개정·실시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조오섭 의원은 “광주시내버스, 택시 운전기사 건강은 곧 시민의 안전과 직결 되므로 운수종자사 건강관리 강화마련, 근무여건 개선, 운전원의 급격한 고령화 대응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광주시민 150만 명의 안전한 교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