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21:08

광주in

HOME 정치 광주시
광역시·도 평가, 1위 세종, 2위 충남, 3위 전남광주시 12위. 광주시교육청 3위. 전남교육청 2위

2017년 7월 리얼미터 월간 정례 광역자치단체 평가 조사에서 세종특별자치시가 2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특별자치시의 ‘잘한다’는 긍정평가는 61.4%로 6월 조사 대비 0.8%p 상승했다.

다음으로 충청남도가 6월 대비 2.6%p 상승한 58.9%로 2위로 한 계단 올라선 반면, 전라남도는 0.5%p 내린 56.8%로 한 계단 하락한 3위를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서 서울(50.2%)이 1위, 이어 경기(39.5%), 인천(32.3%) 순으로 긍정평가가 높았고, 충청권에서는 세종(61.4%)이 1위, 다음으로 충남(58.9%)과 충북(46.2%), 대전(41.5%) 순이었다.

영남권에서는 경북(47.0%)이 1위, 이어 울산(46.3%)과 경남(37.8%), 대구(37.2%), 부산(30.0%) 순이었고, 호남권에서는 전남(56.8%)이 1위, 다음으로 전북(44.5%)과 광주(40.1%)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긍정평가가 가장 낮은 시·도 최하위 3곳은 부산(30.0%)과 인천(32.3%), 대구(37.2%)로 나타났다.

이번 2017년 7월 조사에서 전국 광역 시·도정 긍정평가는 45.8%로, 부정평가(38.9%)보다 6.9%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2017년 7월 조사에서 전국 광역 시·도정 긍정평가는 44.9%로 6월(45.8%) 대비 0.9%p 내린 반면, 부정평가는 40.1%로 6월(38.9%) 대비 1.2%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시·도 교육청 교육행정 평가, 1위 전남, 2위 광주, 3위 세종

2017년 7월 전국 시·도 교육청 교육행정 평가 부문에서는 전남도교육청이 50.6%의 ‘잘한다’는 긍정평가로 6월 조사 대비 0.6% 내렸으나 2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이어 세종시교육청이 2.7%p 오른 48.8%로 2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광주시교육청이 0.4%p 내린 46.6%로 한 계단 하락한 3위를 기록했다.

긍정평가가 가장 낮은 최하위 3개 교육청은 울산시교육청(25.1)과 인천시교육청(27.1%), 부산시교육청(28.1%)으로 집계됐다.

이번 2017년 7월 전국 시·도 교육청의 교육행정 긍정평가는 38.0%로 6월(39.3%) 대비 1.3%p 내린 반면, 부정평가는 43.1%로 6월(42.2%) 대비 0.9%p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주민생활 만족도, 세종, 전남, 대전

전국 광역 시·도 주민생활 만족도에서는 세종특별자치시가 67.2%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고, 이어 전라남도(61.2%)가 2위, 대전광역시(60.8%)가 3위로 톱3에 올랐다.

주민생활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지역은 부산(51.0%)으로 조사됐고, 이어 인천과 대구가 각각 52.1%, 52.2%로 뒤를 이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55.7%의 주민생활 만족도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경기(55.5%), 인천(52.1%) 순이었다.

광역시와 도를 비교하면, 9개 도의 주민생활만족도는 57.9%, 특별시 포함 8개 광역시는 56.7%로 오차범위(±3.1%p) 내에서 도가 시에 비해 주민생활 만족도가 높았다.

한편 2017년 7월 전국 광역 시·도의 평균 주민생활 만족도는 6월(58.0%) 대비 0.7%p 하락한 57.3%, 불만족도는 6월(34.2%) 대비 1.0%p 오른 35.2%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2017년 7월 월간 정례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가 조사는 유선 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 자동응답(IVR, interactive voice response) 방식으로 2017년 7월 28일부터 7월 30일까지 3일간 전국 19세 이상 시·도 주민 8,500명(시·도별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시·도별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3.1%.

광주in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in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