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 유쾌한 퓨전창극으로 만나다
판소리, 유쾌한 퓨전창극으로 만나다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7.07.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전통문화관, 창극프로젝트 소리치다‘최고의 선물 판소리’

춘향전ㆍ별주부전ㆍ심청전 등 주요 대목 해학적 무대로 선봬

판소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 형태를 버무린 새로운 형태의 공연 ‘퓨전 창극’ 무대가 펼쳐진다.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오는 15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창극프로젝트 소리치다(대표 박해라)를 초청해 ‘최고의 선물 판소리’를 선보인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문화재단 제공

이번 공연은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민요를 가야금병창과 퓨전국악으로 엮어 공연의 문을 열고, 이어 판소리를 새로운 형태의 극음악인 창극으로 꾸며 소개한다.

방자가 전하는 이몽룡과 성춘향의 사랑이야기에 해학적인 요소를 가미한 ‘춘향전’, 용왕의 병을 고치기 위해 토끼 간을 구하러 간 별주부가 토끼를 만나 벌이는 해프닝을 담은 ‘별주부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황후가 된 심청이가 아버지를 생각하며 맹인 잔치를 여는 감격적인 대목으로 이날 공연을 마무리한다.

‘창극프로젝트 소리치다’는 전통예술인 판소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예술과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창작하는 공연예술단체. 이날 공연은 박해라, 김민지, 박정진, 백희정, 소지원, 장혜란, 주희라 씨가 출연한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은 무료이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오는 22일은 하늘다래예술단을 초청해 ‘신명의 아리랑’ 공연으로 민요메들리, 반고춤, 판소리, 사물놀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062)232-1595. 전통문화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