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7 목 17:56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영화 <재심>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 광산구청 특강‘법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 주제…21일 오후 3시 구청 대회의실

영화 <재심>의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가 21일 오후 3시 광주 광산구 송정동 광산구청 대회의실에서 특강한다. 그는 광산구가 펼쳐 온 ‘세상을 바꾸는 젊은 리더 연속강연’ 서른네 번째 강사로 선다.

박준영 변호사.

‘법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를 주제로 강연할 박 변호사는 이날 법의 존재 이유와 사회정의를 지키는 방법에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한다.

전남 완도 출신인 박준영 변호사는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완주 삼례 나라슈퍼 3인조 강도 치사사건의 재심을 이끌어내 피의자의 무죄를 받아내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모두 공권력에 의해 무고한 시민들이 살인자로 둔갑해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 사건들로 박 변호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재심 전문 변호사’ 별칭을 갖게 됐다.

박 변호사는 그동안의 경험을 모아 ‘우리들의 변호사’, ‘지연된 정의’(박상규 공저)를 출간했다. 익산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은 영화 <재심>으로 세상에 나왔다.

박 변호사 특강은 시민 누구나 무료로 방청할 수 있다. 참석을 원하는 시민은 특강 시작 10분전까지 광산구청 7층 대회의실에 입실하면 된다.

조지연 기자  donghae112ⓒnaver.com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