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7 화 23:47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금호타이어 노동자, 청와대 앞 '1인시위' 돌입채권단의 중국 더블스타 매각 즉각 중단 촉구... 무기한 시위 예정

금호타이어 노동자들이 14일 부터 무기한으로 중국업체에 매각을 반대하며 청와대 앞 1인시위에 들어갔다. 또 노동자들은 청와대와 정부에 대해 채권단의 부실 해외 매각을 막아달라는 요구와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금호타이어민주노동자회(의장 박일희)는 "금호 타이어는 지난 2010년 워크아웃에 들어갔으나 노동자들의 임금삭감 등 자구책으로 3,000억 이상의 흑자를 내며 정상화의 기대가 컸다"면서 "그러나 경영진의 부실해외 투자와 영업환경 악화로 적자로 전환되었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노동자들이 14일 오전부터 무기한으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중국업체 매각을 반대하는 무기한 1인시위를 펼치고 있다. ⓒ금호타이어 민주노동자회 제공
ⓒ금호타이어 민주노동자회 제공

또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해외자본에게 매각을 통해 부실대출과 경영 정상화 실패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채권 인수 업체는 중국 자본의 ‘더블스타’로 경영능력이 확인 되지 않고 자본구조가 취약하여 ‘먹튀’논란이 있으며 노동자의 고용불안,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다"고 매각 반대를 밝혔다.

이어 노동자들은 "경영진과 채권단의 갈등으로 졸속 매각이 추진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조사권을 발동하여 사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후보자 시절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한 몇 가지 원칙을 제시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보장등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판단할 것을 언급하였다"면서 약속 이행을 주장했다.

ⓒ금호타이어 민주노동자회 제공
ⓒ금호타이어 민주노동자회 제공

금호타이어 노동자들의 청와대 앞 1인시위는 이날부터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5시까지 상경하여 무기한으로 분수대 앞에서 진행한다.

채권단의 중국업체 매각을 두고 광주전남 정치권, 경제계, 그리고 협력업체와 대리점주 등이 반대입장을 표명해오고 있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