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전정호 ‘응답하라 1987’ 전시
이상호·전정호 ‘응답하라 1987’ 전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7.04.26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립미술관, 6월 항쟁 30주년 기념전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과 5․18기념재단(이사장 차명석)은 6월 항쟁 30주년 기념 이상호․전정호 ‘응답하라 1987’ 전을 25일부터 오는 7월 30일까지 미술관 본관 제3, 4전시실에서 개최한다. 개막행사는 5월 11일 오후 5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는 민주화 열기가 뜨거웠던 1987년, 거리와 광장에서 집회나 시위용으로 제작되었던 걸개그림, 판화, 깃발그림, 만장 형식의 현장미술 시각매체들이 약 40점 전시된다. 전시 작품 대부분은 2006년 이상호, 전정호 작가 등에 의해 복원된 것들이다.

이상호.전정호- 백두의 산자락아래 밝아오는 통일의 새날이여 1987(2006복원) 캔버스에 아크릴릭 240×600.

이상호, 전정호 작가는 1982년 조선대학교 미술대학에 입학하여 1985년 대학 미술패 ‘시각매체연구회’를 결성하였다. 1986년에는 ‘시각매체연구회’를 ‘땅끝’으로 개편 학내 미술운동을 주도하였으며, 미술패 후배들과 반독재 민주화와 학원 민주화 투쟁을 위한 수많은 판화, 걸개그림, 깃발, 만장, 현수막 등을 제작하였다.

특히 이상호, 전정호 작가는 1987년 미술대학 4학년 학생으로 노동자와 농민이 성조기를 찢는 걸개그림 <백두의 산자락아래 밝아오는 통일의 새날이여>를 제작하여 미술인 최초 국가보안법으로 구속 수감되기도 하였다.

걸개그림 <백두의 산자락아래 밝아오는 통일의 새날이여>는 당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는데, 이데올로기의 도해라는 비판이 있었는가 하면 현실의 가장 올바른 형상화에 이른 작품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었다.

전정호- 해방아리랑 1987 목판화 57×57.

판화는 1980년대 미술운동을 대표하는 미술장르 중 하나였는데, 이번 전시에는 1987년 이상호, 전정호 작가가 제작한 17점의 목판화와 고무판화 작품, 그리고 판화 원판 일부를 직접 볼 수 있다.

이상호, 전정호 작가는 “1980년대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현장중심 시각매체물들을 제작하였는데, 경찰에 의해 탈취되거나 우리 스스로 그것들을 잘 관리하지 못해 현재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어 아쉽다.”면서 “이번 전시를 계기로 미술관에서 현장미술 시각매체에 대한 자료 수집 및 관리, 체계적인 연구가 이루어지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조진호 광주시립미술관장은 “민주주의를 위해 그 누구보다 치열한 삶을 살았던 이상호, 전정호 작가에게 심심한 경의를 표한다”며 “이번 전시를 계기로 걸개그림이나 깃발그림 등 그동안 미술사적으로 평가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한 현장미술 시각매체에 대한 재조명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상호- 죽창가 1987 목판화 65×55.

전시를 기획한 임종영 학예연구사는 “1987년 20대 후반의 미술학도였던 이상호, 전정호 등에 의해 제작된 수많은 걸개그림, 판화작품, 깃발그림, 만장 등은 우리 시대 자화상이자 자연스런 예술적 산물이다.”라고 평했다.

5월 11일 오후 5시에 개최되는 전시 개막식에는 1987년 작가 구속 당시 변론을 맡았던 한승헌 변호사를 비롯해 1988년 ‘전국민족민중미술운동연합 건설준비위원회 공동의장’이었던 홍성담, 송만규 작가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