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1 토 22:09

광주in

HOME 칼럼 정찬호 노동칼럼
촛불의 바다에 띄우는 노동자 총파업
  • 정찬호 노동활동가
  • 승인 2016.11.25 23:11
  • 댓글 0

예상대로 정세는 격하게 요동치고 있다. 거리 곳곳은 “하야가”로 뒤덮이고 촛불민심은 지금 당장 퇴진만을 요구하고 있다.

야당들의 탄핵 발의와 장관, 지자체장, 국회의원 등 일부 새누리당 권력층의 내부 이탈까지 더해지면서 박근혜정부의 말로가 그리 멀지 않았음을 짐작케 한다.

그러나 권력은 여전히 박근혜와 새누리무리들의 손아귀에 있고 그들은 민심을 거부한 체 반격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이대로 장기전으로 흐를 것인가? 아니면 뭔가 강력한 힘으로 밀어 제 낄 것인가? 한 단계 레벨업 된 투쟁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민중의소리 갈무리

이에 부응하기 위해 민주노총이 마침내 11월 30일 박근혜 퇴진을 위한 총파업이라는 칼을 빼어 들었다. 노동계가 정권 퇴진이라는 단 하나의 목표를 내걸고 총파업을 벌이는 것은 대한민국 노동운동사에서도 그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다.

4.19, 5.18, 6월 항쟁, 1996~97날치기, 정리해고, 비정규직 문제 등 숱한 민중투쟁이 있어왔지만 노동자들이 정권퇴진이라는 단 하나의 요구로 총파업을 전개하지는 않았다.

심지어 1천만 노동자가 파업했다는 1987년 7,8,9월 대투쟁에서 조차 ‘어용노조 민주화’와 ‘임금인상’이 그 주된 목적이었지 정권퇴진을 내세우지는 않았었다. 간혹 노동법 개악투쟁에서 정권퇴진 구호가 나오기는 했지만 단지 구호였을 뿐 총파업을 바탕으로 하지는 않았다.

이번 총파업에 얼마나 많은 노동자들이 참여할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노동자들이라고 해서 거대한 촛불민심을 비껴갈 수는 없다. 이미 현장 노동자들 다수가 퇴근 후나 주말 촛불집회장을 찾고 있고 현장에서 삼삼오오 나누는 대화도 대부분이 박근혜 범죄 일색이다.

현장 노동자들 속에서도 정치의식은 솟구치고 뭔가를 해야 한다는 욕구가 팽배해지고 있음이다. 처음에는 민주노총이 주도하겠지만 이에 압력을 받은 한국노총 역시 총파업을 선언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는 대다수의 비정규직과 미조직 노동자들에게도 퍼져갈 것이며 현장은 총파업 참여문제로 술렁이게 될 것이다. 바야흐로 박근혜 덕택에 단 한 차례도 감행되지 못했던 명실상부한 정권퇴진 전국 총파업이 가시권에 잡히고 있는 것이다.

물론 아직은 가설 수준이다. 그러나 타오르는 정세와 전국민적인 분노는 향후 정세가 어떻게 펼쳐질지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기에 노동계급의 총파업은 촛불민심의 최대 관심사가 될 수밖에 없다.

노동자들의 대규모 총파업이 실현된다면 촛불의 힘은 10배 이상으로 커질 것이며 지루한 탄핵 절차 대신 가장 빠른 지름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넘어야할 산도 많다.

기아차노조에서는 총파업이 가결되었지만 현대차노조는 부결됐다. 현대차노조의 부결이 찬물을 끼얹는 것 또한 사실이다. 각 노동조합들 마다 조건과 역량의 차이가 있는 것은 분명하나 작금의 정세는 노동조합 간부들과 현장 활동가들의 헌신적인 결단을 요구한다.

지난 19일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4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분수대에서 횃불을 들고 1980년 5.18광주민중항쟁 당시 '민족민주대성회'를 재현하고 있다. ⓒ광주인

모든 간부들이 삭발 단식하고 구속을 각오한다면 조합원들이 결코 부결시키는 일은 없을 것이다. 또한 관료주의 조합주의 실리주의의 병폐에 찌들 린 일부 대기업노조가 작금의 정세를 좌지우지하는 것도 아니다.

작금의 국면에서 벌이는 총파업은 전국민적인 지지를 받을 것이며 노동조합이 기득권 세력이라는 오명을 한방에 날려버리게 할 것이다.

촛불의 밑바닥에는 1800만 노동계급의 바다가 흐르고 있기에 박근혜 퇴진 전국총파업은 분명 희망사항만이 아니며 정세변화에 따라서 언제든 현실화될 수 있는 가능성은 존재한다.

새로운 대한민국의 선장은 기존 정치인들의 나눠먹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 박근혜 범죄단체를 몰아내는 것도,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것도 바로 억압받고 소외당해온 노동계급이 나서야 비로소 온전해질 수 있다.

촛불의 바다에 띄워지는 1,800만 노동계급의 총파업, 박근혜 일당이 파손한 대한민국호를 되살 릴 수 있는 이보다 더 큰 길이 과연 어디에 있겠는가?

정찬호 노동활동가  jeongsinna@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호 노동활동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