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민언련, "주택비리 가담 언론인" 비판
광주전남 민언련, "주택비리 가담 언론인" 비판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6.10.1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민언련, 일부 언론인 비리사건 비판 성명
언론사 내부 자체 정화와 언론종사자 대응 등 촉구

최근 경찰의 수사로 드러난 광주도시공사 서민주택 비리사건에 전현직 언론인들이 공모한 것과 관련 언론단체가 비판 성명을 내고 자성을 주장했다.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상임대표 박원균)은 13일 성명에서 "광주도시공사 서민원룸 비리의 ‘언론 연루’를 개탄한다"며 "언론사 자체 정화와 언론종사자들의 내부 대응"을 촉구했다. (본보 10월 11일자 보도, 아래 성명 전문 참조)

▲ ⓒ광주도시공사 누리집 갈무리

민언련은 "광주도시공사의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원룸매입 사업비리와 관련해 몇 명의 전.현직 지역 언론사 관계자들이 연루된 사실에 참담하다"며 "더구나 이 사업은 서민 중에서도 한 자녀 가정 등 형편이 매우 어려운 시민들이 대상이란 점에서 다른 사례에 비해 더욱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사도 그 적용대상이 된 ‘김영란법’이 지난 9월28일부터 시행됨으로써 비리근절은 물론 특혜를 받던 관행도 없애고, 사회적 공기로서 언론의 재탄생을 기대하는 시민들의 바램에도 찬물을 끼얹었다"면서 "힘들게 언론의 본 모습을 찾으려던 그간의 노력과, 크게 변화해가는 환경에 대비해 대안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언론인들조차 부끄러워 고개를 못 들게 됐다"고 개탄했다.

민언련은 "이번 사건을 우연히 발생한 사건이거나 특정 언론사만 해당하는 사건으로 보지 말기 바란다"며 " 지역 언론 전체를 다시 들여다보고 마땅히 문제점과 해결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언론사 사주와 종사자들에게도 "맹렬한 반성을 우선 촉구한다. 아울러 언론 종사자들이 자체 대응에 나서줄 것을 호소한다"면서 "아무리 시대가 바뀌더라도 공정보도와 정론직필은 언론의 생명이며, 이를 지키려는 자세가 유지될 때 이번과 같은 비리가 예방되거나 근절되리라 확신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광주지역 일간지 이아무개 전 대표와 또 다른 한 일간지 김아무개 편집국장, 김아무개 기자  등 5명은 광주도시공사가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일부 주택을 사들여 공급한다는 정보를 알고 주택업자와 짜고 특정주택을 도공이 매입토록 강요하고 그 댓가로 수백만원부터 수천만원까지 챙긴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됐다.   
 

성명서

- 광주도시공사 서민원룸 비리의 ‘언론 연루’를 개탄한다

- 언론사 자체 정화와 언론종사자들의 내부 대응을 촉구한다

광주도시공사의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원룸매입 사업비리와 관련해 몇 명의 전현직 지역 언론사 관계자들이 연루된 사실에 참담하다. 더구나 이 사업은 서민 중에서도 한 자녀 가정 등 형편이 매우 어려운 시민들이 대상이란 점에서 다른 사례에 비해 더욱 충격이다.

언론사도 그 적용대상이 된 ‘김영란법’이 지난 9월28일부터 시행됨으로써 비리근절은 물론 특혜를 받던 관행도 없애고, 사회적 공기로서 언론의 재탄생을 기대하는 시민들의 바램에도 찬물을 끼얹었다. 또 미약하나마 힘들게 언론의 본 모습을 찾으려던 그간의 노력과, 크게 변화해가는 환경에 대비해 대안을 찾으려고 노력하는 언론인들조차 부끄러워 고개를 못 들게 됐다.

상당수 언론이 독자와 시민들로부터 불신을 받아온 것이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특히 광주지역 언론의 난립과 경영악화, 편집태도 등 문제점이 치유불능의 단계에 접어들지 않았느냐는 관측이 있다. 따라서 민언련은 이번 사건을 우연히 발생한 사건이거나 특정 언론사만 해당하는 사건으로 보지 말기 바란다. 지역 언론 전체를 다시 들여다보고 마땅히 문제점과 해결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그런 점에서 언론사 사주들의 맹렬한 반성을 우선 촉구한다. 아울러 언론 종사자들이 자체 대응에 나서줄 것을 호소한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더라도 공정보도와 정론직필은 언론의 생명이며, 이를 지키려는 자세가 유지될 때 이번과 같은 비리가 예방되거나 근절되리라 확신한다. ‘나쁜 한사람이라도 천하를 휘젓고 다니면 무왕(주나라)은 이를 자기의 부끄러움으로 여겼고, 이는 무왕의 용기이다’고 한 맹자의 말을 되새긴다.

2016년 10월 13일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