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KBS노조] '32년만에 반성의 큰절'
[광주MBC. KBS노조] '32년만에 반성의 큰절'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2.05.20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MBC. KBS언론노조, 20일 반성 기자회견
"32년 전과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

광주지역 방송언론노동자들이 1980년 5.18광주민중항쟁 당시 계엄군의 '앵무새 방송'을 반성하고 현재 투쟁 중인  '공정방송 쟁취'를 꼭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 광주지부(지부장 김낙곤)와 전국언론노조 한국방송본부 광주지부(지부장 김무성)은 20일 오후 3시 광주 금남로 5.18행사 특설무대에서 '32년만에 쓰는 반성문'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언론노동자로서 참회와 각오를 피력했다. (아래 기자회견문 전문, 1980년 5월 20~21일 당시 방송 상황 정리 참조)

 

▲ 광주MBC노조와 광주KBS노조가 20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 마련된 5.18광주민중항쟁 32돌 특설무대에서 32년전 1980년 5.18 당시 '계엄군 관제방송'사과와 '공정방송 쟁취'를 다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광주인

20일 현재 MBC본부노조는 112일째, 광주MBC노조는 76일째 파업을 각각 전개 중이며, 광주KBS는 76일째 울과 동시에 파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 방송언론노동자들은 19800년 5월 광주문화방송 방화를 언급하면서 "금남로를 비롯한 광주시내 곳곳에서 계엄군이 휘두른 대검에 찔린 시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그 급박한 상황에서도 사실 보도 한 줄 없이 가요나 쇼 프로그램만 한가로이 방송되었다"며 "이에 화가 난 시민들이 방송사 건물에 불을 질렀고 이는 정권에게 장악된 공영방송사들의 당연한 운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만약 당시 방송사들이 단 1초, 단 한 줄이라도 사실을 사실대로 진실을 진실대로 보도했다면 어땠을까 가정해 봅니다. 최소한 군인이 자국민을 향해 총을 쏘는 비극만은 막을 수 있지 않았겠느냐"며 "당시 우리는 언론이 아니었습니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무릎을 꿇고 진실을 알리지 못했던 저희의 잘못을 반성하고 용서를 구한다"고 사죄의 절을 올렸다. 

이들 방송언론노동자들은 "용산참사, 쌍용차사태, 한미FTA, 제주해군기지, 민간인 불법사찰의 주요 사안들이 왜곡되고 진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는 현실은 1980년과 다르지 않다"며 "정권에 장악된 방송과 언론이 진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사실을 사실답게 보도하지 못하고 있는 형국은 예나 지금이나 꼭 닮았다"고 공정방송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 광주MBC노조와 광주KBS노조가 20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 마련된 5.18광주민중항쟁 32돌 특설무대에서 32년전 1980년 5.18 당시 '계엄군 관제방송'사과와 '공정방송 쟁취'를 다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광주인

이들은 또 1980년 5월 광주MBC, 광주KBS 방화를 언급하면서 "금남로를 비롯한 광주시내 곳곳에서 계엄군이 휘두른 대검에 찔린 시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그 급박한 상황에서도 사실 보도 한 줄 없이 가요나 쇼 프로그램만 한가로이 방송되었다"며 "이에 화가 난 시민들이 방송사 건물에 불을 질렀고 이는 정권에게 장악된 공영방송사들의 당연한 운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만약 당시 방송사들이 단 1초, 단 한 줄이라도 사실을 사실대로 진실을 진실대로 보도했다면 어땠을까 가정해 봅니다. 최소한 군인이 자국민을 향해 총을 쏘는 비극만은 막을 수 있지 않았겠느냐"며 "당시 우리는 언론이 아니었습니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무릎을 꿇고 진실을 알리지 못했던 저희의 잘못을 반성하고 용서를 구한다"고 사죄와 참회의 큰절을 올렸다. 

이들 방송언론노동자들은 "용산참사, 쌍용차사태, 한미FTA, 제주해군기지, 민간인 불법사찰의 주요 사안들이 왜곡되고 진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는 현실은 1980년과 다르지 않다"며 "정권에 장악된 방송과 언론이 진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사실을 사실답게 보도하지 못하고 있는 형국은 예나 지금이나 꼭 닮았다"고 공정방송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방송언론노동자들은 19800년 5월 광주문화방송 방화를 언급하면서 "금남로를 비롯한 광주시내 곳곳에서 계엄군이 휘두른 대검에 찔린 시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그 급박한 상황에서도 사실 보도 한 줄 없이 가요나 쇼 프로그램만 한가로이 방송되었다"며 "이에 화가 난 시민들이 방송사 건물에 불을 질렀고 이는 정권에게 장악된 공영방송사들의 당연한 운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권에 아부하는 김재철 MBC 사장, 김인규 KBS사장이 물러나지 않는 한 32년 전과 같은 비극은 되풀이될 것"이라며 "모든 것이 잘못된 옛날로 되돌아가려는 이 때 우리는 32년 전과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정방송 쟁취를 다짐했다. 

광주MBC노조와 광주KBS는 20일 현재 파업 일째를 각각 맞고 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도 지난달 30일 방송언론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고 기자회견을 여는 등 지지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두 방송노조는 파업 중에 집회와 홍보활동를 중심으로 복지시설 방문 봉사활동 그리고 농촌일손 돕기 등을 통해 공정방송의 필요성과 파업이유 등을 설명해오고 있다. 이번 5.18 32돌 주간에도 금남로에 홍보부스를 마련하고 노조가 직접 제작한 <리셋KBS뉴스> 등을 상영하기도 했다.
 

▲ 지난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서 광주KBS노조와 광주 목포 여수MBC노조가 '공정방송 쟁취', '낙하산 사장 퇴진' 등을 주장하며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광주인

특히 두 방송노조는 지난 18일 5.18 32돌 기념식이 열리는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서 공정방송을 촉구하고 두 방송사 사장 퇴진을 주장하는 홍보활동을 펼쳐 행사 참석자들의 관심과 지지를 받았다.     

정치권도 민주당을 중심으로 19대 국회 개원 이후 최대 현안 중 하나로 공영방송을 위한 양 방송사 사장 퇴진 중 청문회 등을 준비 중에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자회견문 [전문]

"32년만에 쓰는 반성문"

32년 전 바로 오늘 밤이었습니다. 광주MBC와 KBS광주를 휘감았던 핏빛 불길을 우리는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당시는 5.18 광주민중항쟁이 일어난 지 사흘째 되는 날로 계엄군이 시민들을 무차별로 폭행하는 유혈진압이 정점으로 치닫는 상황이었습니다.

신문조차 휴간에 들어가 소식을 전혀 알 수 없었던 시민들에게 광주MBC와 KBS광주 등 방송사들은 그나마 소식을 접할 수 있는 유일한 매체였지만 방송에서는 진실을 보고 들을 수 없었습니다.

계엄군이 장악한 방송에서는 "18일과 19일 학생 등이 소요사태를 일으켜 경미한 피해가 있었고, 176명의 연행자는 모두 집으로 돌려보냈다"는 계엄사령부가 작성한 보도문만 전파를 타고 있었습니다.

금남로를 비롯한 광주시내 곳곳에서 계엄군이 휘두른 대검에 찔린 시민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그 급박한 상황에서도 사실 보도 한 줄 없이 가요나 쇼 프로그램만 한가로이 방송되는 것을 보고 격분한 광주시민들은 "이런 언론 필요없다"며 광주MBC와 광주KBS로 몰려들어 공정방송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방송사들은 이런 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했고 이에 화가 난 시민들이 방송사 건물에 불을 질렀습니다. 정권에게 장악된 공영방송사들의 어쩌면 당연한 운명이었습니다.

이후에도 방송은 계엄군이 써준 대로 광주시민들을 불순분자, 불온세력, 폭도로 묘사했고 결국 수 백명의 사상자가 나는 비극으로 번지고 말았습니다.

만약 당시 방송사들이 단 1초, 단 한 줄이라도 사실을 사실대로 진실을 진실대로 보도했다면 어땠을까 가정해 봅니다. 최소한 군인이 자국민을 향해 총을 쏘는 비극만은 막을 수 있지 않았겠습니까?

시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그 때 당시 우리는 언론이 아니었습니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무릎을 꿇고 진실을 알리지 못했던 저희의 잘못을 반성하고 용서를 구합니다. (일동 인사)

우리는 오늘의 언론 현실에서 32년 전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몰고 간 당시 언론의 모습을 다시 봅니다.

용산참사, 쌍용차사태, 한미FTA, 제주해군기지, 민간인 불법사찰의 주요 사안들이 왜곡되고 진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는 현실은 1980년과 다르지 않습니다. 정권에 장악된 방송과 언론이 진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사실을 사실답게 보도하지 못하고 있는 형국은 예나 지금이나 꼭 닮았습니다.

5.18 광주민중항쟁도 마찬가지입니다. 5.18이 국민들의 기억 속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 현상의 상당부분은 현 정부의 책임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4년 연속 5.18 기념식 불참, 역사교과서에서의 5.18 삭제 시도 등 이 정부가 이토록 5.18을 폄훼하고 무시하는 것은 5.18을 단순히 지역 행사쯤으로 격하시켜 광주를 다른 지역과 떼어놓고 싶기 때문일 것입니다. 신군부가 언론을 장악하고 전화통신망을 끊어 광주를 다른 지역과 떼어놓으려 했던 32년 전 상황과 똑 닮았습니다.

정권에 아부하는 김재철 MBC 사장, 김인규 KBS사장이 물러나지 않는 한 32년 전과 같은 비극은 되풀이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잘못된 옛날로 되돌아가려는 이 때 우리는 32년 전과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을 다짐합니다.

1980년 그날 MBC와 KBS를 뜨겁게 태웠던 불길이 오늘 다시 우리의 가슴을 달구고 있습니다. 정권에 부역하는 경영진과 공정방송을 막는 세력들에 맞서 우리들은 끝까지 투쟁해 승리의 깃발을 세우겠습니다. 그리고 그 깃발을 들고 다시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겠습니다.

2012년 5월 20일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 광주지부
전국언론노조 한국방송본부 광주지부

  

   1980년  방송사 방화 관련 당시 일지

<계엄사 상황일지>

1980년 5월 20일

21시 13분:시위대 MBC 침투,방화. 기물파손
22시:MBC 연소중
0시 15분:MBC 전체가 불타고 있으며 옥상에서 시민 1명 구조 요청 중
21일 새벽 4시 30분: 광주KBS 건물 방화

 <전투교육사령부 전투상보>

20시 15분:MBC 화염병 투척 및 방화
20시 25분:소방차 4대 탈취
20시 33분:MBC를 포위하므로 경계중인 제 31사단 병력 고립
21시:MBC. KBS TV, MBC 라디오 방송중단

 <1995년 검찰의 5. 18 관련 사건 수사결과 보고서>

19시 45분: 문화방송국 앞에 모인 5천여명의 시위대는 방송사에 저녁 8시 뉴스 시간에 광주 상황을 보도할 것을 요구했으나 보도되지 않자

20시 30분: 방송국 건물에 화염병을 던졌고 방송사 직원들은 셔터를 내리고 소화기로 진화하고 31사단 9연대 1대대 소속 경계 병력 도 소화탄을 던지며 진화를 계속했으나

21시 45분: 문화방송국 건물 은 화염에 휩싸이기 시작했고 경계 병력은 후문을 통해 전남도청으로 철수 했음'

<실천문학사 刊 작전명령 화려한 휴가>

22시: MBC 부근에서 갑자기 폭음이 일며 불기둥이 하늘로 치솟았다. 시위에 의한 화염병 투척이 분명했다. 주위 경계를 맡고 있 던 10여명의 계엄군도 재빨리 철수해 버렸다.

MBC는 무방비 상태에 빠지고 시위대의 수중에 들어갔다. 곧이어 MBC는 화염에 휩싸였다. 방송국의 불길로 전 시가지가 대낮같이 환해졌다

<김양오 저, 光州보고서>

밤9시40분 쯤에 MBC 건물에 불길이 일기 시작했다. 왜곡보도만을 일삼는다고 하여 시위대가 화염병을 던진 것이었다.

MBC가 불타고 있었지만 누구도 손쓸 틈없이 구경 만 하고 있었다. 화염병이 창문으로 던저져 MBC가 불타기 시작할때 건물에는 직원 2-3명과 1개 분대의 군 병력이 있었으나 뒤쪽 비상계단 으로 빠져나가 겨우 피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