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언론사 협찬, 63%가 편법 ‘수의계약’
[미디어] 언론사 협찬, 63%가 편법 ‘수의계약’
  • 김용미 PD
  • 승인 2010.10.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부·산하기관 언론사 협찬, 63%가 편법 ‘수의계약’
KBS·중앙일보 규모 가장 커…언론 '이중잣대' 논란일 듯 

정부와 산하기관이 일부 언론사와 협찬 명목으로 맺은 계약의 절반이상이 수의계약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산하 기관들이 언론사에 홍보 명목으로 협찬을 진행하면서 수의계약을 남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그동안 수의계약 방식을 비판해 온 언론사들이 자사의 협찬은 이같은 방식을 활용해 언론사의 이중잣대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미디어오늘>이 4일 보도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최문순 민주당 의원이 지난 2009년 1월부터 2010년 7월까지 문화부와 산하기관의 언론사 협찬 현황을 분석해 4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8개 기관이 신문·방송사에 진행한 협찬 30건 가운데 수의계약이 28건, 공개경쟁입찰은 2건에 불과했다.

수의계약 가운데 국가계약법에 따라 수의계약이 가능한 3000만 원 미만 협찬은 9건에 그쳐 편법적인 수의계약이 전체 협찬의 63%(19건)나 됐다고 <미디어오늘>이 전했다.

<미디어오늘>이 최 의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문화부가 지난해와 올해 KBS에 3억8100여만 원의 협찬을 했고, 국민생활체육회가 KBS, SBS, 스포츠서울, 스포츠동아 등에 4억1000만 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KBS, 동아일보,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등에 1억7100만 원, 국제방송교류재단이 OBS, 디지틀조선, 중앙일보에 4억4900여만 원, 한국관광공사가 SBS, MBC에 5억7000여만 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MBC, 동아일보에 3억4400만 원, 한국저작권위원회가 EBS, 디지털타임스, MBC, KBS, SBS에 4억300만 원 등 모두 23억9000여 만 원을 수의계약 형식으로 언론사에 협찬했다.

언론사별로 수의계약을 통해 수주한 협찬 금액은 방송사의 경우 KBS가 6억720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SBS 6억5910만 원, MBC 6억4900여만 원 순이었다. 신문사는 중앙일보가 1억5406만6000원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중앙은 공개경쟁입찰로 문화부로부터 영문월간 <KOREA> 발행 사업(2억9800여만 원)을 따내기도 했다.

최문순 의원은 “이번 분석에서 가장 눈에 띈 부분은 ‘정부 코드 맞추기’ 형식으로 언론 협찬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KBS <5천만의 아이디어>, 동아일보 <신년 기획시리즈>, 디지틀조선과 중앙일보의 ‘녹색성장 정책의 가능성’, ‘한식세계화 프로젝트’, ‘메디컬 코리아’ 브랜드 선포에 따른 의료 관광 홍보 등 정부와 ‘코드가 맞는’ 프로그램에만 협찬을 했다는 것.

최 의원은 “대부분의 기관들은 정책과 기관을 홍보하는 재원이 국고와 기금에서 나온다는 점을 유념하지 못하고 언론사의 로비, 기관장의 친소관계, 정치적인 고려 등으로 협찬사와 협찬금액을 주먹구구로 결정하고 있다”며 “목적이 분명한 사업의 경우 반드시 공개경쟁을 통해 예산을 집행하고, 선심성이 짙거나 정부에 코드를 맞추기 위해 억지로 만들어내는 협찬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디어오늘>이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