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in] 연합뉴스 기자들, “권력 눈치, 자괴!”
[미디어in] 연합뉴스 기자들, “권력 눈치, 자괴!”
  • 박병민 기자
  • 승인 2010.08.04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과 재벌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을까 생각" 자기검열

이명박 정부들어 일부 방송뉴스의 편파보도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통신사의 편집권 훼손에 대한 문제제기가 내부로부터 공개적으로 터져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미디어오늘>은 3일자 보도를 통해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의 일부 기사가 ‘정부여당 눈치보기식’기사라는 지적이 내부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지부장 문성규)가 지난달 28일 낸 노보에 따르면, 지역취재본부의 많은 조합원들이 “<미디어오늘>이나 <기자협회보> 등에 회사의 편집 방향과 관련한 부정적인 기사가 실릴 때마다 자괴감이 들고 출입처의 동료기자들 앞에서 얼굴 들기가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 연합뉴스5월25일자 보도 ⓒ<미디어오늘>

조합원들은 <연합뉴스>의 ‘긴급진단 : 포퓰리즘’ 시리즈 여야 형평성 논란, 4.19혁명 50주년 기획 기사 미송고, ’VIP메모‘ 사진 비보도, 강용석 의원 발언과 관련된 <미디어오늘> 만평 등을 그 사례로 지적했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긴급진단 : 포퓰리즘’ 시리즈는 야권의 주요공약인 ‘무상급식’을 포퓰리즘‘으로 몰아붙여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았고(<미디어오늘> 6월23일자), 4.19혁명 50주년 기획 기사 미송고 건은 작성된 기사가 나가지 않았다는 것은 아니나, 6.25 등 다른 기념일과 달리 편집국 차원에서 관련기획이 검토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VIP 메모’ 사진 비보도 사례는 지난 4월 이명박 대통령이 김태영 국방장관의 천안함관련 발언 수위를 조절했다는 의혹을 부른 'VIP 메모' 사진을 CBS노컷뉴스 외에 <연합뉴스>도 찍었으나 보도하지 않은 것을 말한다(<미디어오늘> 4월9일자 ‘특종사진 찍고도 보도 안 해’ 참조).

강용석 의원 발언과 관련한 <미디어오늘> 만평은 지난달 20일 중앙일보가 강 의원의 성희롱 발언 논란을 단독 보도한 직후 <연합뉴스>가 이 대통령이 언급된 부분을 제외하고 중앙 보도를 인용한 것을 풍자한 만평이다(<미디어오늘> 7월20일자 ‘중앙, 연합 그리고 MB’ 참조).

이와 함께 일부 조합원들은 “기자들이 알아서 재벌과 권력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도록 기사를 ‘검열’하는 단계까지 온 것 아니냐”는 자조도 섞여나오고 있다고 <미디어오늘>은 전했다.

<연합뉴스> 편집국 고위 간부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쓰라, 쓰지 말라는 어떠한 지시도 없었다”며 “언론이 지적할 수 있는 일, 사진이 흐릿해서 내보내지 않은 것”이라고 <미디어오늘>에 해명했다. 

권력의 외압이 언론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은가 하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언론사 내부에서 기자들의 자기 비판이 KBS 새노조의 경우처럼 하나 둘씩 드러나고 있다고 <미디어오늘>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