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갑 목포 포기, 孫-朴 ‘쇄신의 칼’ 통했나
한화갑 목포 포기, 孫-朴 ‘쇄신의 칼’ 통했나
  • 광주in
  • 승인 2008.02.23 0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사여탈권’ 당에 일임 “모두 맡길 것”

[데일리서프라이즈 김재훈 기자] 통합민주당(민주당)의 쇄신공천의지가 연일 그 속도와 무게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민주당에 입당, 전남 목포지역에 총선출사표를 던진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가 22일 이를 포기해 주목된다.

한 전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아침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른 분들도 거기(목포)에 나오겠다고 하는데 우리끼리 싸우는 인상을 주는 것이 불편하다. 이번에 (목포지역에) 공천신청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지역에도 (공천신청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입당 이후) 어느 지역을 (총선출마지역) 염두에 두느냐는 얘기가 나온 이후 목포 얘기가 나왔다. 내 연고지가 거기(목포)였기 때문”이라고 우선 언급한 한 전 대표가 이 같은 입장을 전한 것.

한 전 대표의 갑작스런 ‘유턴’은 최근 호남지역에 대한 당내 쇄신공천압박과 맥을 함께하는 것이자 손학규 당 공동대표 및 지도부를 비롯 박재승 공천심사위원장의 당 쇄신의지가 상당부분 먹혀들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손 대표가 21일 오후 전북지역에서 열린 전주 KBS 토론회에 참석해 김대중 전 대통령(DJ) 측 박지원 전 비서실장 등의 이름을 직접 거명 “전국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공천혁명은 필수”라며 특히 “호남에서 어떠한 사람을 공천하느냐 하는 것은 민주당을 넘어서서 민주세력의 얼굴이 누가 되느냐 하는 문제”라고 강조한 직후라는 점에서 더더욱 그러하다.

한 전 대표 역시 DJ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되는 까닭

물론 한 전 대표의 입장변화는 해당지역에 공천신청을 한다하더라도 현실적으로 그 전망이 밝지 못한 개연성을 함께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낳는다. 지난 19일 정식으로 발족한 당 공천심사위원회(공심위)가 금고형 이상만 표기되는 ‘범죄경력 조회서’가 아닌 벌금형까지 확인이 가능한 ‘범죄경력·수사경력 조회서’를 제출토록 하는 등 공천심사과정이 까다로워 졌기 때문이다.

한 전 대표가 지난 2002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기업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10억5천만 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돼 대법원으로 부터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0억 원이 선고된 전력을 감안했을 시 공천심사에서 자유롭지 못한 분위기가 읽힌다.

박재승 공천심사위원장이 20일 당 비례대표후보선정위원회(이하 비례위) 위원장직까지 겸임키로 당 지도부가 최종 결정, 공심위의 ‘공천입김’이 막강해 진 것에서는 한 전 대표의 비례대표 추천여부도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시골의사’라는 특이한 경력으로 화제를 뿌리고 있는 박경철 공심위원은 22일 SBS 라디오 ‘백지연의 전망대’에 출연, 공심위 활약에 대한 당 안팎의 의구심에 대해 “(공심위원들은) 타협이나 굴절에 대해 한 번도 겪어보지도 경험해 보지도 못한 분들”이라며 “생각보다 (의지가) 휘기 어려운 분들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으로 답변이 될 것”이라고 일축, 우회적으로 강한 쇄신공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내 총선 공천신청자 중 부정·부패 및 비리연루자들의 연이은 지역구 포기 및 불출마 선언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예측된다.

시기적으로 공천신청 마감(23일)이 임박했다는 것과 특히 그 중심에 있는 DJ 측 박 전 실장이 복수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사면·복권’에 방점을 찍고 있는 상황 상 불출마를 이끌 추동력이 약하다는 것이 이유다.

한편 민주당은 공천신청을 23일 오후 마감키로 하고 신청자들에 대한 서류정리를 24일 까지 마무리, 22일 오후 확정된 ‘18대 국회의원후보자 추천규정’에 따라 25일부터 본격적인 공천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www.dailyseop.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