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요소수 부족사태 재현 없다’ 선제 대응
전남도, ‘요소수 부족사태 재현 없다’ 선제 대응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3.12.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상황점검·대책 회의서 수급상황 공유·대응 방안 논의
물가종합상황실 기능 요소수까지 확대…불공정거래 점검도

전남도는 8일 오전 중국발 요소수 부족 사태를 예방하기 위한 긴급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어 정부의 차량용 요소수 공급 상황과 업계 등 전남지역 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은 최대 2개월분의 요소수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다.

ⓒ전남도청 제공
ⓒ전남도청 제공

폐기물 수거(1천 리터·1개월)·소방(2만 7천여 리터·8개월)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 분야에는 당장 차질은 없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수출 제한 장기화 시 화물차를 비롯한 건설기계 등의 물류와 산업현장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적극적으로 상황을 관리하고 필요시 중앙정부와 신속한 요소(수) 공급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전남도와 22개 시군의 물가종합상황실 기능을 요소수 대응 상황실로 확대·전환한다.

불공정 상거래행위 신고센터(각 시군 물가부서)와 합동점검반을 운영하고, 거점별 판매처 모니터링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예방하고 수요자의 소비심리도 안정적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